한국 콘텐츠, 동남아 국가에서 큰 인기

이은주 기자
입력 2022.05.20 18:26
더 트레이드 데스크, 'TV의 미래 2022년 보고서 – 동남아시아 지역 OTT 현황' 결과 발표
한국 콘텐츠, 동남아 OTT 확대에 기여…높아지는 영향력

동남아 지역 OTT 시장에서 한국 콘텐츠가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 트레이드 데스크 제공
애드테크 및 프로그래매틱 광고 기업인 더 트레이드 데스크(The Trade Desk)는 20일 ‘TV의 미래 2022년 보고서 – 동남아시아 지역 OTT 현황(The Future of TV 2022 - A Report on the State of OTT in Southeast Asia)’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는 2021년 11월을 기준으로 필리핀·싱가포르·말레이시아·베트남·태국·인도네시아 등에 거주하는 16세 이상 6700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동남아시아 지역에는 약 2억명의 OTT 시청자가 존재했다. 작년 한 해 동안 약 2000만명의 신규 시청자가 OTT로 유입됐다. 이들 시청자는 97억 시간에 해당하는 콘텐츠를 OTT에서 매월 시청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기록한 80억 시간과 비교해 크게 증가한 셈이다.

또 OTT 시청자 5명 중 1명 이상은 더 이상 전통 TV 매체를 시청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대비 29% 증가한 수치이다. 지역 내 OTT 시청자 중 44%는 16-34세의 젊은층으로 조사됐다. 더 트레이드 데스크는 이들 시청자 층이 OTT 콘텐츠를 하루 4시간 이상 소비하는 헤비 유저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눈여겨 볼 점은 한국 콘텐츠가 동남아시아 지역 OTT(Over-The-Top) 급격한 성장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점이다. 한국 콘텐츠 선호도는 전년 대비 21% 늘었다. 가장 인기 있는 장르 부문에서 한국 드라마는 1위를 차지했다. 여성 Z세대와 젊은 밀레니얼 세대가 모두 한국 드라마를 최고로 꼽았다. 더 트레이드 데스크 측은 "미국 할리우드 작품, 영국 드라마, 기타 유럽 지역 콘텐츠보다 한국 드라마 장르 선호도가 높았다"며 특히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지역에서 한국 콘텐츠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김정 더 트레이드 데스크 한국 지사장은 "동남아시아에서 한국 드라마의 가장 열렬한 시청자 층은 16~34세 여성으로 이들은 대부분 구매력이 상대적으로 매우 높은 소비자다"라며 "한국 광고주는 OTT 채널에서 제공하는 프리미엄급 한국 콘텐츠를 활용해 인게이지먼트가 높은 시청자 그룹에 효과적으로 도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OTT는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기존 TV 매체 시장을 빠르게 변화시키고 있다"며 "이 지역 비즈니스를 확장하려는 광고주는 OTT를 반드시 마케팅 계획에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