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메타버스 근무제' 시행

이은주 기자
입력 2022.05.30 17:59 수정 2022.05.30 18:04
카카오 공동체가 오는 7월부터 새로운 근무제 ‘메타버스 근무제’를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메타버스 근무제는 근무장소에 상관없이 가상공간에서 온라인으로 가능한 모든 일을 해 나가는 방식이다. 텍스트·음성·영상을 모두 활용해 업무를 수행한다. 직원은 각자 원하는 장소에서 자유롭게 근무한다. 대신 음성채널이 실시간으로 연결돼 소통한다.

카카오 관계자는 "메타버스 근무제는 재택과 출근 업무 장점을 효율적으로 결합하기 위해 고안된 제도다"라며 "팀원 누군가가 말을 걸었을 때, 이를 듣고 즉각 소통할 수 있도록 카카오워크의 업무툴을 카카오에 맞게 활용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2020년 2월부터 원격근무를 시행해온 카카오는 공동체 얼라인먼트 센터(CAC) 산하에 ‘공동체 일하는 방식 2.0 TF’를 신설해, 현재 원격근무에서 발전된 카카오 공동체만의 일하는 방식을 마련하기 위해 고민했다. TF는 직원이 ‘어디서' 일하는지 보다 ‘어떻게’ 일하는지가 더 중요하다고 판단해 ‘메타버스 근무제'라는 새로운 형태의 근무 방식을 설계했다는 설명이다.

카카오는 메타버스 근무제 도입에 맞춰 지켜야할 업무 규칙인 ‘그라운드룰’도 마련했다. 메타버스 근무제가 안착할 때까지 베타 운영 기간을 가질 예정이다.

카카오 공동체 중 카카오, 카카오게임즈,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뱅크, 카카오벤처스, 카카오브레인, 카카오스타일, 카카오스페이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인베스트먼트, 카카오페이, 카카오헬스케어, 크러스트에서 메타버스 근무제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공동체별 적용시기와 방식은 각사의 상황과 컴플라이언스 준수를 위해 다를 수 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