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광주에 미래형 문화복합몰 세운다

김형원 기자
입력 2022.07.06 15:46
현대백화점은 6일 광주광역시에 ‘더현대 서울’을 능가하는 미래형 문화복합몰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혁신적인 공간 디자인과 트렌디한 콘텐츠를 바탕으로 호남지역을 대표하는 미래형 문화체험의 랜드마크로 키워 나가겠다는 구상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부동산 개발 기업인 휴먼스홀딩스제1차PFV와 광주광역시 북구 일대 옛 전남방직‧일신방직 공장 부지 31만㎡(9만평) 내에 ‘더현대 광주’ 출점을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고 전했다. 점포 규모는 현재 논의 중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미래형 문화복합몰은 백화점, 대형마트 등 유통 소매점을 중심으로 결합된 지금의 복합쇼핑몰과는 구분되는 개념이다. 쇼핑과 더불어 여가, 휴식, 엔터테인먼트 등 문화체험이 접목되는 새로운 업태다"며 "‘더현대 광주’가 미래형 문화복합몰을 구현하는 첫 사례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더현대 광주’의 현지 법인화를 통한 독립경영을 실현해 지역 협력업체 육성 및 인재 채용 등 지역경제 생산유발 효과도 극대화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더현대 서울 내부 사운즈 포레스트. / 현대백화점
휴먼스홀딩스제1차PFV는 국내 대표 디벨로퍼 신영을 비롯해 종합 부동산 회사인 우미건설과 휴먼스홀딩스 등이 주주사로 참여한 부동산 개발 기업이다.

광주광역시 북구 일대 개발을 맡은 휴먼스홀딩스제1차PFV는 미래형 문화복합몰인 ‘더현대 광주’ 외에 엔터테인먼트형 쇼핑몰, 국제 규모의 특급호텔, 프리미엄 영화관 등을 추가 유치하고, 인근 기아타이거즈 홈구장인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와 연계한 ‘야구인의 거리’를 만들 계획이다.

방직 산업 문화유산을 중심으로 한 ‘역사문화 공원’도 조성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이 일대를 쇼핑, 문화와 레저, 엔터테인먼트를 접목한 테마파크형 복합쇼핑몰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더현대 광주’를 통해 다양한 미래형 문화체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도심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교외형 쇼핑몰이나, 상품을 대량으로 적재해 놓고 할인 판매하는 창고형 매장과는 달리 도심 속에서 새로운 경험과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는 계획이다.

‘더현대 서울’은 MZ세대의 호응이 높다. 지금까지 ‘더현대 서울’을 다녀간 소비자는 4000만여명에 달하고, 전체 구매 고객 중 30대 이하가 60%에 육박한다.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이 ‘더현대 서울’에서 10㎞ 이상 떨어진 광역 상권에서 나왔는데, 이 중 30대 이하 비중이 75%에 이른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