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필름, 터치스크린 시장 진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3.12 09:26

 


후지필름은 은염
필름에 관한 최고의 기술력을 지녔다. 필름에 관한 기술력을 응용해 화장품, 의료기기
사업부문에 진출한 후지필름이 이제는 MS와 손 잡고 터치스크린 개발에도 나선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후지필름은 대형 터치스크린 패널 제작 부문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터치스크린 패널 제작에는 레어 메탈인 산화인듐 주석(ITO)이 사용됐다.
이 소재는 고가로 터치스크린 대형화 및 보급화에 걸림돌이 돼 왔다.


 


반면, 후지필름은
필름에 쓰이는 할로겐화 은을 사용한 대형 터치스크린 패널을 연구하고 있다. 이
터치스크린 패널은 23~27인치 대형은 물론 11.6인치 소형으로도 만들 수 있어 노트북, 올인원
PC, 태블릿 PC 등 다양한 기기에 적용 가능하다. 할로겐화 은 터치스크린은 기존 제품에
비해 대비 수십 달러
이상 낮은 가격에 양산시킬 수 있다.


 


후지필름의 신형 터치스크린
패널 개발로 인해 MS, 델, HP 등 PC 제조사들은  터치스크린 노트북, 올인원
데스크탑을 더 저렴하게 만들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PC 시장 및 터치스크린
기반인 OS 윈도우 8의 위상도 변할 가능성이 높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