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크 EV, 美 서 최고 효율 인정받았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선우윤
입력 2013.04.26 10:03 | 수정 2013.04.26 10:25


한국GM은 창원공장에서
생산되는 순수 전기차 스파크 EV가 올 여름 미국 시장 출시를 앞두고 美 환경보호청으로부터
업계 최고 수준의 성능과 에너지 효율을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먼저 스파크 EV는
미국서 복한연비기준 리터당 50.6km를 인증 받았다. 이는 역대 최고수준의 연비로
이 작은차가 얼마나 효율적인지를 보여준다. 또한 1회 충전 주행 거리 132km를
달릴 수 있다는 것도 함께 인정받았다.


 


업계 최고 수준의
출력과 최단 시간 급속충전에 더불어 높은 효율성을 인정받은 스파크 EV는 연료비가
국내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미국시장을 기준으로 삼더라도, 5년 간 최대 9000달러의
유지비 절감효과를 갖게 된다.


 


또한 스파크EV는
동급 최고 수준의 최대 출력130마력과 디젤 엔진을 능가하는 최대 토크 55.3kg.m의
력성능을 보유했다.


 


21kWh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한 스파크 EV는 20분 내에 전체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충전될 뿐아니라
220V 가정용 콘센트를 이용한 완속 충전이 가능하다.  


 


한편 스파크 EV의
국내 시판 가격은 하반기 출시 시점에 맞춰 공개될 예정이다.


 


 

선우 윤 기자 sunwoo@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