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프린터 선도기업 육성에 나선다"…3D프린팅협회 출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6.26 09:35 | 수정 2014.06.26 11:59

 


[IT조선 차주경 기자] 국회와
정부, 산업계의 지원과 참여 속에 국내 3D 프린팅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구심점 역할을 할 단체가 정식 출범한다.
한국3D프린팅협회는 오는 30일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창립 기념식을 갖고 정식 활동에 나선다.


 


FGH.jpg



3D프린팅협회 회장을 맡게 된 변재완 SKT 최고기술책임자 (사진=SKT)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인 홍문종 의원(새누리당)이 명예회장을 맡아 한국3D프린팅협회를 지원한다. 협회
회장은 변재완 SKT 최고기술책임자(CTO)가 맡게 된다. KT 등 통신사와 네이버가 부회장사로 참여하며, 3D 프린팅업체 및 학계인사들이
회원사로 참가한다.


 


한국3D프린팅협회는
앞으로 3D 프린팅 선도기업 육성 및 인력 창출예 나설 예정이다.
3D 프린터의 산업계 도입을 앞당기고 원천 기술과 특허를 지닌 해외 기업과의 협약도
진행한다. 이를 통해 한국3D프린팅협회는 글로벌 3D 프린터 시장에서 의미있는 수준의
점유율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3D 프린터 시장은
새로운 산업혁명이라 불리울 만큼 높은 부가가치를 지니고 있다. 미래부는 3D프린팅산업
발전협의회를 개최를 통해 1000만 명에 달하는 업계 인력을 양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범정부
차원의 정책 협의체인 3D프린팅 발전협의회와 한국 3D프린팅협회가 올해 국내 3D프린터
시장에 적지 않은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