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개인냉방용품 최대 35% 할인 판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7.17 14:14 | 수정 2014.07.17 14:35

 


[IT조선 김남규
기자] SK플래닛 오픈마켓 11번가는 최근 이동식 에어컨, 들고 다니는 선풍기 등 휴대용
냉방가전 매출(6월 15일~7월 15일)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104%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가장 주목 받는 제품은
별도의 실외기를 설치할 필요 없는 '이동식 에어컨'이다. 에어컨 설치가 부담스러운
1인 가구나 집안 곳곳에서 세컨드 에어컨으로 사용하려는 고객들로 '삼성 포터블쿨러
쿨프레소', '포시엠 에어컨' 등 이동식 에어컨 매출(6월 15일~7월 15일)이 전달 같은
기간보다 135% 증가했다.


 


11번가는 최근 폭염
속 '여름 계절가전 특가전'을 열어 인기 냉방 가전제품을 최대 35% 할인 판매한다.


 


제습기 최초로 냉풍
기능을 더한 '샤프 공기정화 냉풍제습기'는 23% 할인해 19만9000원에, '포시엠 이동식
에어컨'은 12% 저렴한 30만8000원, 선풍기 팬을 직각 상향으로 조절하면 공기순환기로도
쓸 수 있는 '미코노즈 에어로팬'은 16만8000원, 작아서 책상 위에 올려놓기 좋은
'유니맥스 미니 선풍기'는 1만1900원 등에 내놓는다.


 


한 손에 쏙 들어오는
'핸디 선풍기'도 인기다. 최근 한 달간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7% 늘었다.
날개가 없는 '동그라미 USB선풍기'는 필터에 물을 묻혀 냉기를 만드는 제품으로 일반
선풍기보다 시원한 바람이 나온다. 분무기와 선풍기 기능이 합쳐진 '스프레이 선풍기'는
바람과 함께 미세 물방울이 분사 돼 쿨링 효과를 준다.


 


냉방 효율을 높여
전기료를 아껴주는 '보조 냉방용품' 또한 주목받고 있다. 에어컨과 함께 사용하면
전력 소비를 30% 가량 줄여주는 '공기순환기(에어 서큘레이터)'가 대표적으로, 지난해보다
매출이 45% 늘었다. 일반 선풍기보다 최대 4~5배 강력한 바람을 내보내 에어컨의
찬 바람을 구석구석으로 전달, 에어컨 사용량을 줄이는데 효과가 있다.


 


이밖에 발 밑에서
바람이 나와 사무실에서 사용하기 좋은 '발풍기' 매출은 57%, 차가운 음료의 온도를
유지해주는 'USB 미니 냉장고' 매출은 34% 증가했다.


 


김민건 11번가 계절가전
MD는 "실내 적정온도 규제와 전기료 인상 등의 영향으로 다수가 함께 사용하는
상품이란 인식이 강했던 냉방용품이 올여름 '나만을 위한 제품'으로 유행이 바뀌고
있다"며 "전기료 부담까지 줄일 수 있어 새로운 '틈새 냉방용품'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SK플래닛
오픈마켓 11번가는 최근 이동식 에어컨, 들고 다니는 선풍기 등 휴대용 냉방가전
매출이전년 동기 대비 104%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11번가)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