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새마을금고 전산망 고도화 사업 착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12.04 08:51 | 수정 2014.12.04 09:15

[IT조선 최재필]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는 새마을금고 전산망 전용회선 고도화 사업자로 선정돼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에 본격 착수했다고 4일 밝혔다.

왼쪽부터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과 신종백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협약조인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새마을금고 전산센터와 전국 12개 지역본부 및 3200여개 본·지점간에 광케이블 기반의 국산 광다중화장비(MSPP)와 L3스위치 장비 등을 구축해 한층 고도화된 전산망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번 전산망 전용회선 고도화로 인해 새마을금고 본∙지점 직원들은 기존 구리선 기반128Kbps 속도의 전산망에서 광케이블 기반 약 80배 증속된 10Mbps 업무 환경으로, 신속한 금융서비스 처리와 대용량의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빠르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 측은 새마을금고가 안정적인 전자금융업무 환경을 확보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새마을금고 이용고객이 24시간 무중단 금융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이번 고도화 사업을 통해 전산센터와 전국 본∙지점을 직접 연결하는 광케이블 기반의 광대역 전용 전산망이 구축됨에 따라 한층 통신망을 단순화해 유지보수 비용 절감이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