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우리은행, IoT 활용한 핀테크 사업 공동추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2.10 09:39 | 수정 2015.02.10 10:10

[IT조선 최재필] KT(회장 황창규)는 우리은행과 KT 광화문빌딩 이스트에서 사물인터넷(IoT) 및 핀테크 사업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양사의 협약 내용을 살펴보면 ▲IoT 기술을 활용해 애셋 매니지먼트 담보대출 관리 시스템 개발 ▲비콘을 활용한 위치기반 금융상품 및 고객 서비스 개발 ▲창조경제 기반의 푸드트럭 관련 사업 공동협력 ▲금융·통신이 융합된 비즈니스 모델을 공동 개발 등이 포함돼 있다.

 

황창규 KT 회장(오른쪽)과 이광구 우리은행 은행장이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KT)


기존의 담보대출은 은행들이 자동차나 공장설비 등 이동이 쉬워 분실우려가 있는 동산자산을 담보물건으로 인정하지 못해 영세 사업자들이 혜택을 받기 어려웠다. 그러나 양사가 공동 개발하는 ‘애셋 매니지먼트 담보대출 관리 시스템’은 이들 동산담보물건에 무선통신 및 GPS 센서가 탑재된 IoT 단말을 부착해 위치 추적이 가능해지고, 담보로서의 안정적인 관리가 가능해진다.
 
또 우리은행은 영업점 주변 및 실내에 KT의 기가 비콘 인프라를 구축해 우리은행 고객에게 은행상품 안내 및 쿠폰 등을 제공하는 맞춤형 마케팅 서비스도 오는 3월에 시범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외에서 청년창업의 대표 아이템으로 자리잡은 ‘푸드트럭’ 의 국내 활성화를 위해 KT는 무선결제기와 사업운영 앱 등 인프라를, 우리은행은 창업 컨설팅과 관련 금융서비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황창규 KT 회장은 “우리은행과 핀테크 사업협력은 이종산업간의 융합 시너지를 창출하는 좋은 귀감이 될 것”이라며 “미래융합사업의 기반인 IoT 기술을 통해 국민들이 보다 편하고 혜택 많은 금융생활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구 우리은행 은행장은 “금번 협약을 통해 고객들은 금융과 통신이 융합된 한 차원 높은 서비스를 제공받게 될 것”이라며 “130년 정보통신의 역사를 이끌고 있는 KT와 116년 한국금융의 종가인 우리은행이 힘을 합쳐 핀테크 사업 개척 및 발전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