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14년 장수 게임 ‘뮤 온라인’..."진화는 멈추지 않는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10.14 11:24 | 수정 2015.10.14 17:21

[IT조선 박철현] 뮤 온라인이 멈추지 않는 콘텐츠를 준비했다. 웹젠의 장수 인기 게임 ‘뮤 온라인’은 서비스 14주년을 맞아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해 한 단계 더 진화한다.

웹젠(대표 김태영)은 14일 서울 청담 씨네시티에서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뮤온라인의 14년간이 서비스 기록과 성과를 돌아보고, 앞으로 추가될 업데이트 방향 및 전략을 소개했다.

뮤 온라인 시즌 11 업데이트

웹젠 뮤 온라인 대한민국 게임 역사와 함께하다

2001년 정식서비스를 시작한 ‘뮤 온라인’은 당시 온라인 게임 시장에 큰 파란을 일으키며 대한민국 게임 산업의 역사를 만든 작품이다. 2002년 당시 국내 매출 200억원, 2003년에는 중국에 진출해 동시접속자수 38만, 56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돌풍을 일으킨 바 있다.

2004년에는 최고의 전성기를 맞으며 뮤 온라인은 국내 명실상부한 대표 게임으로 거듭났다. 일 평균 동접수만 10만명에, 모집 회원 역시 850만명이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당시 축복의 보석 등 뮤 온라인 아이템은 큰 인기를 얻으며 주목을 받았다.

2014년부터 현재까지 14년동안 큰 사랑을 받은 뮤 온라인은 다양한 시도를 통해 유저들의 니즈에 맞췄다. 정액 서버인 뮤 온라인과 부분유료화 버전 ‘뮤 블루’ 서버를 운영하는 등 게임 산업의 변화에도 대응했다.

이진우 뮤 온라인 웹젠 실장

이진우 뮤 온라인 웹젠 실장은 “뮤 브랜드는 웹젠의 역사와 함께 한 작품으로, 14년이란 기간 동안 뮤 온라인을 아껴주신 회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드린다”며 “더욱 재미있는 콘텐츠와 이용자 중심의 운영을 보여줘 뮤 온라인이 향후 10년 서비스가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뮤 온라인 진화는 현재 진행형...유저 중심 업데이트 계속

뮤 온라인은 끊임없는 진화를 이어간다. 이날 행사를 진행한 것은 뮤 온라인이 언제나 건제하고 유저와 끊임없는 소통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다. 특히 뮤 온라인의 새로운 업데이트 계획을 통해 한 단계 진화된 모습과 유저와 함께 가는 게임으로 거듭날 방침이다.

우선 대규모 업데이트가 10월말 신 대륙 ‘페리아’를 추가한다. 이 대륙에는 강력한 보스 몬스터 ‘페리아의 군주’와 다양한 신규 몬스터가 추가된 ‘시즌11(Season11)’이 업데이트된다. 업데이트는 이용자 중심의 콘텐츠 추가로, 강력해진 캐릭터와 클래스별 신규 스킬, 2차 마스터리 방어구, 편의성을 높인 UI 디자인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뮤 시즌11 대규모 업데이트는 기존 콘텐츠와 새로운 콘텐츠의 가치 유지를 위한 것이다.

세부 내용은 흑기사에 불속성의 스킬 데미지를 가진 파이어 블로우가 추가되며, 마스터리 다크엔젤 방어구가 등장해 코어 유저 대상 최상급의 아이템을 획득할 수 있다. 이는 블러드 엔젤 세트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임준혁 뮤 온라인 웹젠 PD "전체적인 업데이트가 유저의 시각에서 게임을 바라보고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넣는 것이 핵심"이라며" 클래스별 성장 추가 및 필드사냥 확장을 통해 가치있는 뮤 온라인의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말했다.

뮤 온라인 업데이트

‘뮤 온라인’은 게임과 연동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준비하고 있다. 뮤 온라인 모바일 앱은 게임과 일부 연동돼 자신의 캐릭터 접속 여부와 상태, 위치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앱은 공식 홈페이지의 이벤트와 업데이트 소식을 빠르게 알 수 있도록 기능을 더할 예정이다.

이 밖에 유저들의 호응을 얻은 스피드 이벤트 서버 등 특성화 신규 서버도 증가시킨다. 여기에 회원들의 기념일을 확인할 수 있는 회원 1:1 케어 시스템도 도입해 이용자 중심의 게임이 된다. 

고객 친화적인 유료화 서비스도 준비했다. 특히 캐시아이템 획득을 개선한다. 일부 캐시 아이템을 인게임에서 획득할 수 있고, 다계정 접속이 가능한 요금제도 출시해 이용자 편의를 높일 계획이다.

2016년에도 뮤 온라인은 이용자들의 피드백을 받아 유저가 누구나 즐기고 싶은 콘텐츠를 넣을 방침이다. 이를 위해 사냥시스템을 강화하고 클래스별 특성을 강조, 개별 클래스 특징을 부각해 나갈 예정이다.

이진우 뮤 온라인 웹젠 실장은 “고객 중심의 뮤 온라인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고객과 끈을 놓지 않는 뮤 온라인의 진정한 서비스로 유저와 함께 달려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