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2016년 게임예산 351억 원…신기술 게임 산업 투자 적극 지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12.03 16:23 | 수정 2015.12.03 16:46

[IT조선 박철현] 정부가 내년 게임산업 육성을 위해 351억 원을 지원한다. 이는 창조산업인 게임 산업 육성을 위해 예산을 늘렸다. 올해보다 67% 증가된 금액이다. 늘어난 예산은 가상현실, 증강현실 등 신규 플랫폼 육성 및 지역 기반 게임산업 육성에 주로 투입될 예정이다.

3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2016년 새해 예산을 5조4948억 원으로 확정했다. 전체 예산에서 문체부는 지역 거점별 게임산업 육성을 위해 지난해보다 60억 원 증액된 130억 원을 투입한다. 또한, 첨단 융복합 게임콘텐츠 활성화 지원 사업에는 42억 원을 신규 투입한다.

문화체육관광부

문체부가 발표한 지역 기반 게임산업 육성 대상 지역은 총 6개 권역이다. 대상 지역은 대구, 경북권(스마트 게임콘텐츠 산업육성), 부산, 경남권(융합형 게임산업 육성), 전북권(기능성 게임산업 육성) 등 기존 3개 권역에, 광주, 전남권(체감형 게임산업 육성), 대전, 충청권(시뮬레이션 게임산업 육성), 경기권(차세대 게임창조 생태계 육성)까지 3개 권역을 추가했다.

이를 통해 지역 간 게임산업 불균형 해소와 게임 기업 내실화 및 일자리 창출을 이뤄내는 것이 '지역 기반 게임산업 육성' 사업 목표를 가지고 있다.

첨단 융복합 게임콘텐츠 활성화 지원을 위한 2016년 새로운 예산 42억 원이 투입된다. 이 예산은 모바일과 온라인 게임에 편중된 게임산업 성장 정체를 해소하고, 미래 게임시장을 대비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마련된 것.

문체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게임 부스트 센터'를 설립하고 가상 및 증강현실, 스마트 TV, 웨어러블 등 신기술을 활용한 게임 콘텐츠 제작 및 생태계 조성을 지원할 예정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첨단 융복합 게임 생태계 조성 연구(2억5000만 원), 첨단 융복합 선도 게임콘텐츠 제작 지원(21억 원), 첨단 융복합 게임콘텐츠 개발 스타트업 기업 지원(15억 원), 게임산업 생태계 다양성 기반 구축 지원(3억5000만 원) 등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미래 게임산업의 부가가치 창출, 신규 플랫폼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통해 지속적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자 첨단 융복합 게임콘텐츠 활성화 지원 예산이 책정됐다"며 "지역 기반 게임산업 육성을 통해 지역 간 게임산업 진흥 기반의 불균형 해소, 게임 기업의 내실화 및 일자리 창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