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 '안드로이드 아버지' 앤디 루빈에게 수억달러 투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5.16 09:55
일본 소프트뱅크가 구글의 모바일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를 만든 앤디 루빈(Andy Rubin)에게 수억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닛케이는 15일(현지시각) 소프트뱅크가 루빈이 주도하는 하드웨어 개발 프로젝트에 수억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닛케이는 "소프트뱅크가 인공지능(AI)과 스마트폰을 결합한 새로운 하드웨어 제품을 만들어 스마트폰 이후 시대를 준비하려 한다"고 보도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사장 / 조선DB
루빈은 애플이 아이폰을 출시하기도 전인 2003년 모바일 운영체제 안드로이드를 만들어 2005년 구글에 매각했다. 이후 구글에서 8년동안 안드로이드 담당자로 일했고 2014년 자신이 일하던 구글 로보틱스 부서가 해체된 뒤 구글을 떠나 벤처기업 육성회사인 플레이그라운드를 세웠다. 루빈은 인공지능(AI), 로봇, 증강현실(AR) 분야 벤처기업을 지원해왔으며 최근에는 '에센셜(Essential)'이라는 회사를 설립하고 고사양 스마트폰 출시를 준비 중이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사장이 최첨단 인공지능 로봇 개발에 관심이 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소프트뱅크는 2012년 프랑스 알데바란 로보틱스를 인수했지만 이후 많은 엔지니어가 회사를 떠났다. 소프트뱅크는 또 인간형 로봇 '페퍼'를 만들었으나 차세대 모델 개발이 지연된 상태다.


모바일 운영체제 안드로이드를 만든 앤디 루빈 / 앤디 루빈 트위터 갈무리
닛케이는 "소프트뱅크 브랜드를 해외에 널리 알리고 유능한 엔지니어를 끌어들이는데 루빈의 지명도를 활용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