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 OS 아버지 앤디 루빈, 모듈식 스마트폰 '에센셜 피에이치원(PH-1)' 공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5.31 11:12
'안드로이드 아버지' 앤디 루빈이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을 30일(현지시각) 공개했다. 앤디 루빈은 구글의 모바일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를 만든 인물로, 최근 애플·구글 출신 직원 40여 명과 에센셜(Essential)이라는 회사를 설립하고 스마트폰 출시를 준비했다.

에센셜의 첫 번째 스마트폰 이름은 '에센셜 피에이치원(PH-1)'이다. PH-1은 5.7인치 대화면 스마트폰으로 모듈식(규격화된 부품을 조립할 수 있는 제품)이다. 별도로 판매되는 360도 카메라를 본체 뒷면에 끼워 사용할 수 있다.

구글의 모바일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를 만든 앤디 루빈 / 에센셜 제공
저장공간은 128GB이며 퀄컴의 스냅드래곤 835 프로세서를 채택했다. 전면 카메라는 8메가픽셀, 후면 카메라는 13메가픽셀로 두 카메라 모두 4K 동영상 촬영을 지원한다.

스마트폰 본체는 티타늄, 뒷면은 세라믹 소재다. 에센셜은 "애플 아이폰, 삼성전자 갤럭시 시리즈의 알루미늄 소재보다 긁힘에 강하다"고 설명했다.

에센셜 PH-1에는 브랜드나 로고 표시가 없다. 색상은 유광 블랙, 유광 화이트, 매트 그레이, 유광 녹색 총 4가지다. 스마트폰 본체 가격은 699달러(78만5000원)이며, 360도 카메라는 50달러(5만6000원)에 별도로 구매할 수 있다. 현재는 미국에서만 살 수 있다.

◆ 엔디 루빈 "점점 불필요한 기능 제공하는 현재 기술...책임감 느껴"

앤디 루빈은 이날 에센셜 설립 취지와 스마트폰 출시 동기를 밝혔다.

루빈은 "동료들과 이야기를 하던 도중 현재의 기술은 소비자에게 점점 낮은 선택권을 부여하면서, 점점 더 많은 불필요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내가 부분적으로 이런 환경을 만든 책임이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에센셜이 30일(현지시각) 공개한 첫 스마트폰 ‘PH-1’ / 에센셜 제공
루빈은 이어 "안드로이드 기기는 모든 사람의 삶을 단순화한 동시에 기술과 싸움을 강요하는 이상한 세계를 만들었다"며 "21세기에 살고 있는 사람이 21세기의 방식으로 살아갈 수 있는 것을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한 끝에 설립한 것이 에센셜"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IT)기기가 해가 바뀔 때마다 구식이 되어선 안 된다. 기기는 인간과 함께 진화해야 한다"며 "단순(Simple)한 것이 언제나 옳다는 신조 아래 전 세계의 가장 유능한 사람들과 에센셜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루빈은 애플이 아이폰을 출시하기도 전 모바일 운영체제 안드로이드를 만들어 2005년 구글에 매각했다. 루빈은 구글에서 8년 동안 안드로이드 담당자로 일한 뒤, 2013년부터는 구글 로보틱스 부서에서 일했다. 2014년 해당 부서가 해체된 뒤 구글을 나와 하드웨어 벤처기업 전문 투자회사 플레이그라운드를 세웠다.

안드로이드는 2008년 HTC 제품에 처음 적용된 이후 현재 판매되는 스마트폰의 80% 이상에 사용되고 있다. 구글은 5월 초, 전 세계에 스마트폰, 태블릿, 스마트워치 등 20억대 이상의 기기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사용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후면에 있는 자석 커넥터에 360도 카메라를 장착하는 모습 / 에센셜 제공
IT 전문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애플과 삼성의 고사양 스마트폰을 좋아하던 사람들에게 새로운 선택지가 생겼다"고 평가했다.

반면, 파이낸셜타임스는 "루빈이 오래전 휴대폰 하드웨어 사업에 서 손을 뗀 점을 감안하면, 휴대폰 사업의 보수성을 극복하기 힘들 것"이라며 "애플과 삼성이 지배하는 휴대폰 사업에서 성공할 수 있을지 회의적"이라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