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국내 기업과 손잡고 공공 클라우드 시장 진출…연내 보안인증 획득 목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6.29 16:18
마이크로소프트(MS)가 한국 클라우드 기업과 손잡고 공공 클라우드 시장에 진출한다. 외국계 기업 중 처음으로 한국 클라우드 보안 인증 획득에도 나선다.

한국MS는 29일 국내 클라우드 기업인 호스트웨이, 크로센트, 베스핀글로벌 등과 협력해 공공 클라우드 시장에 특화된 클라우드 플랫폼과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민간 클라우드 사업자가 국내 공공기관에 서비스를 제공하려면 클라우드 보안 인증을 획득해야 한다.

MS는 국내 호스팅 서비스 전문 기업인 호스트웨이와 함께 클라우드 보안 인증을 획득에 나선다. MS의 클라우드 플랫폼인 '애저(Azure)' 기반 클라우드 플랫폼을 호스트웨이와 함께 구축해 인증을 받을 예정이다.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도 연내 받을 계획이다.

또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 전문 기업인 크로센트와 협력해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 '파스엑스퍼트(PaaSXpert)'를 애저 환경에서 제공한다. 파스엑스퍼트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 주도로 개발된 파스-타(PaaS-Ta)'를 기반으로 개발된 플랫폼이다.

기업 대상 컨설팅 활동도 진행한다. MS는 프리미엄 클라우드 컨설팅 기업인 베스핀글로벌과 함께 공공기관의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을 돕는다.

이한주 호스트웨이 대표는 "클라우드 보안 인증 신청을 위해 준비 중이며, 조만간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라며 "MS와 협업해 정부의 클라우드 보안 인증을 받아 안전한 클라우드 환경을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