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 다보스포럼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 제안"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1.28 13:22
KT 황창규 회장이 세계경제포럼(WEF)에서 국제적 차원의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 구축을 제안했다. 황 회장은 ICT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방지에 주력해왔다.

황창규 회장은 25일(현지시각) 세계경제포럼(WEF)에서 보건그룹이 주관한 '다음 세대의 감염병 준비' 세션에 패널로 참여해, 보다 효율적인 감염병 대응을 위한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GEPP)' 구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세계경제포럼(WEF)에 참석한 황창규 KT 회장(왼쪽에서 네번째)이 GEPP 구축 필요성을 알렸다. / KT 제공
GEPP는 세계보건기구(WHO)와 같은 국제기구를 중심으로 감염병 정보를 파악해 각국 보건당국 및 개인에게 전달하는 플랫폼으로, KT는 2017년 10월 WEF와 파트너십 체결 후 WEF 14개 주제별 그룹 중 '보건과 헬스케어의 미래', '디지털 경제와 사회의 미래', '에너지의 미래' 3개 그룹에서 활동 중이다.

황 회장은 GEPP를 평상시와 위급 시 2가지로 나눠 운영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특히 평상시에는 개인정보 이용에 동의한 사람에게만 감염병 위험정보를 파악 및 제공하고 판데믹(감염병 대유행)과 같이 위급 시에는 모든 휴대폰 이용자의 감염병 발생지역 방문정보를 파악해 이용자에게 위험안내 서비스 제공하는 방안이다.

황창규 KT회장이 다보스포럼 패널토의에 참여했다. / KT 제공
이를 위해 글로벌 합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ITU(통신), WHO(보건), WEF(경제) 등 각 분야 국제기구의 적극적인 역할을 요청했다.

또 KT는 다보스포럼에서 출범한 감염병 대비체계 강화(ERA) 프로젝트의 '데이터혁신∙통신 워킹그룹'에서 중추적 역할을 맡았다. 데이터혁신∙통신 워킹그룹은 KT를 비롯해 WHO, 하버드대, 존스홉킨스대, 아프리카 질병관리관리본부가 참여해 효율적이고 안전한 데이터 활용 및 ERA 프로젝트 글로벌 확산을 위한 시범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황창규 회장은 마이크로소프트 설립자인 빌 게이츠와 유엔 글로벌콤팩트(UNGC) 리즈 킹고 사무총장 등 글로벌 리더들과 만나 감염병 확산방지 프로젝트를 설명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와도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