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KT 경영기획부문장, 남북협력사업개발TF장 겸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5.29 10:55
KT는 10일 신설한 남북협력사업개발TF의 TF장으로 구현모(사진) 경영기획부문장을 임명했다. 새로운 남북협력시대의 초석을 놓기 위해 그룹 차원의 역량을 적극 활용하겠다는 목표다.

KT는 구현모 경영기획부문장이 남북협력사업개발TF장을 겸직하고, KT 부문장급이 4개 분과장을 맡는다고 29일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대정부지원분과장은 박대수 CR부문장 ▲BM/인프라분과장은 윤경림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 ▲그룹사분과장은 강국현 KT스카이라이프 사장 ▲지원분과장은 김희수 경제경영연구소장이 각각 겸직한다.

남북협력사업개발TF는 즉각적인 업무추진과 전사적 지원을 위해 경영기획부문장 직속의 임원급 조직으로 출범했다. 경영기획부문장이 직접 TF장을 겸직하는 것은 물론 주요 부문장 및 그룹사 사장이 분과장을 맡게 되면서 KT그룹 차원에서 남북 간 경제협력 및 ICT 교류를 지원할 방침이다.

대정부지원분과는 정부정책 지원과 함께 사업자 간 협업을 조정한다. BM/인프라분과는 남북간 및 경협지구 통신망, IT 인프라 구축과 함께 전용회선, 무선, 클라우드, 실감형 미디어 등에서 사업협력 기회를 모색한다. 그룹사분과는 KT 남북협력사업과 연계한 사업을 추진한다. 지원분과는 인도적 측면에서 남북협력업무를 담당하고, 대북사업을 위한 연구와 컨설팅을 제공한다.

구현모 사장은 "KT는 세차례 남북정상회담에서 모두 통신지원을 맡았고, 개성공단에 유선전화 등을 공급하며 남북간 협력에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했다"며 "KT뿐 아니라 그룹의 역량을 적극 활용해 남북협력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KT #남북경협 #남북협력사업개발TF #구현모 #남북정상회담 #개성공단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