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차, 2019 XC60로 '인기 가속'…중국 생산한 S90도 국내 출격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6.05 11:31
볼보자동차코리아는 대표 SUV XC60와 플래그십 세단 S90의 2019년형을 출시하고, 예약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볼보차 2019년형 XC60./ 볼보차 제공
볼보차는 2018년 5월까지 3463대를 판매, 전년대비 22.8% 성장했으며, 2019년형 XC60과 S90을 통해 2018년 판매 상승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먼저 2019년형 XC60은 D5 AWD와 T6 AWD의 엔트리 등급인 모멘텀의 상품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4구역 독립 온도조절 시스템과 열선 스티어링 휠을 추가했다. 1열 시트의 경우 허리 받침 등을 전동으로 바꾸고, 조수석 메모리 시트를 넣었다. 가격은 2018년대비 40만원 올라 D5 AWD 모멘텀 6260만원, T6 AWD 모멘텀 6930만원이다.


볼보차 2019년형 S90./ 볼보차 제공
2019년형 S90은 국내 수입차 시장 67%를 차지하는 세단 시장의 공략을 노린다. 기존 디젤 2종과 가솔린 1종의 라인업을 D5 AWD와 T5로 합치고, 가격경쟁력을 높였다. 실제 S90 D5 AWD와 T5의 가격은 2018년형 대비 600만원 내려 5930만~6890만원에 책정했다. 최신 부분자율주행 시스템과 긴급제동, 자동주차보조, 핸드프리 테일게이트,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은 기본으로 마련했다.

이 S90은 전량 중국에서 만들어 지는 것으로, 볼보차 스웨덴 본사의 새 글로벌 생산 전략에 따랐다. S90을 만드는 볼보차 다칭 공장은 최첨단 시설과 기술, 양질의 인력 등 최신 제조 시스템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이미 2017년초부터 다칭에서 만든 S90을 미국과 독일, 영국, 프랑스, 스웨덴 등 전세계 62개국에 수출 중에 있다.

2019년형 출고는 8월 이후 순차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S90을 제외한 전 라인업은 기존과 같이 스웨덴 토슬란다와 벨기에 겐트 공장에서 만들어 진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