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셰어링을 AI로'…그린카, KT기가지니 연계 AI 서비스 공식 출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6.21 09:04 | 수정 2018.06.21 10:06
카셰어링 업체 그린카는 업계 최초로 카셰어링 서비스와 KT기가지니 인공지능(AI) 스피커를 연계한 서비스를 공식 출시한다고 21일 전했다.

그린카가 AI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작한다. / 그린카 제공
AI 카셰어링 서비스는 4월 1일 그린카와 KT가 맺은 ‘AI 카셰어링 개발’ 업무협약 이후 3개월만의 결실로 ▲카셰어링 그린카란? ▲그린카 예약하기 ▲가까운 그린존 보기 ▲회원가입 안내 등의 서비스로 구성됐다. “그린카가 뭐야?”, “가까운 그린존 어디야?”와 같은 간단한 명령을 이해하고, 그린카 소개부터 인근 차고지(그린존) 위치, 회원가입 방법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차량 검색부터 예약까지 모든 과정을 AI 스피커로 구현한 점은 고객 편의성을 크게 높이는 부분이다. “지니야, 그린카 예약해줘”라는 음성명령을 내리면 예약가능한 그린카가 TV 화면에 표시되고, 순서에 따라 "1번 예약해줘" 또는 “2번 예약해줘”라고 말하면 예약이 이뤄진다. 자세한 예약내역은 등록 휴대전화로 URL 링크를 전송한다.

AI 서비스 실시를 기념해 그린카는 특별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KT기가지니 서비스를 통해 그린카 회원으로 신규 가입하면 6시간의 무료이용권을 제공하는 것. 회원가입에 대한 내용은 "지니야, 회원가입 방법 알려줘"라는 음성명령으로 확인이 가능하다.

김좌일 그린카 대표이사는 “이번 AI 카셰어링 서비스 출시는 모바일 앱(APP)으로 간편하게 이용하는 기존 카셰어링 서비스의 장점에서 한발 더 나아가, 음성으로 차량을 예약할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그린카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신개념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