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장관, 화웨이 이슈 발 빼…“중국 오해 조심스러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7.08 18:02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화웨이 5G 장비 도입과 관련한 입장 표명을 묻는 질문에 한발 빼는 눈치다.

연초만 해도 5G 장비 도입과 관련해 이통사에 국산장비를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지만, 몇달 사이 다른 태도를 보였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 과기정통부 제공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5일 과천국립과학관에서 취임 1년을 기념해 열린 기자단 워크숍에서 화웨이 5G 장비 도입과 관련해 “5G 세계 최초 상용화 의미는 결국 서비스다. 서비스 구현을 위해 단말기가 중요하다. 단말기는 우리 산업이라고 본다. 5G에서 화웨이와의 문제는 너무 중국이 너무 예민하기 때문에 다루지 않는게 좋다고 본다. 중국과의 오해 생길 수 있어 조심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5G 상용화에 대해서는 “이통3사 중 누가 먼저 5G 서비스를 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냐”며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 5G를 상용화하는 것 자체가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2019년 3월 5G 상용화를 목표로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유영민 장관은 “5G 단말기가 나와야 하지만 (한꺼번에) 쏟아져 나올 필요는 없다”며 “시작이 중요할 뿐 아니라 가랑비 옷 젖듯 잠식해 가는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정부는 기업이 예측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줘야 한다”며 “정부 스케줄이 불확실하면 기업은 리스크가 있을 수밖에 없어, 기업이 예측 가능하도록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다만 5G 상용화와 관련해 화웨이의 네트워크 장비 도입은 뜨거운 감자로 부상했다. 현재 화웨이는 5G 장비 공급사로서 가성비를 앞세워 세계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화웨이는 6월 말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앞선 5G 기술력을 과시했다. 이통3사는 화웨이 장비 도입을 놓고 고민을 거듭한다. 하지만 미국을 중심으로 한 보안 이슈 관련 압박이 있어 장비 도입에 망설인다.

유 장관은 “5G에서는 단말기가 가장 중요하며 한국이 5G 스마트폰을 세계 최초로 선보일 것이다”라며 “그런 의미가 화웨이 장비 도입으로 인해 희석되면 안된다”고 당부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