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상반기 해외구매 불만건 전년比 65.7%↑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9.04 13:55 | 수정 2018.09.04 14:17
해외 사이트에서 판매하는 상품을 구매하는 국내 소비자가 늘지만, 소비자 불만도 동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4일 발표한 ‘온라인 해외구매 관련 소비자불만 분석 결과’를 보면, 2018년 상반기 불만 접수 건은 9482건으로 전년 동기 5721건 대비 65.7% 늘었다.

온라인 해외구매 관련 소비자불만 9482건을 분석한 결과, 직접구매는 3981건으로 전년(1389건) 대비 186.6% 급증했다. 직접구매가 전체 온라인 해외구매에서 차지하는 비중(42.0%)은 지난해(24.3%)에 비해 크게 늘었다.

반면, 구매대행·배송대행 등 ‘대행서비스’(5083건)의 경우 전년(3518건) 대비 44.5% 늘었다. 비중(53.6%)은 지난해(61.5%) 대비 소폭 줄었다. 이는 소비자의 해외구매 경험이 쌓이며 해외구매 트렌드가 대행서비스 이용에서 직접구매로 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온라인 해외구매 소비자불만 현황을 분석한 표. / 한국소비자원 제공
품목별로는 의류·신발이 26.5%(2,431건)로 가장 많고, 숙박(1898건)이 20.7%, 항공권·항공서비스(1648건)가 18.0%를 기록했다.

‘불만이유’로는 ‘취소·환불·교환 지연 및 거부’가 37.8%(3581건)로 가장 많았고, ‘위약금·수수료 부당청구 및 가격불만’은 15.1%(1432건), ‘배송관련(미배송/배송지연·오배송·파손)’이 12.3%(1,170건)였다.

‘계약불이행(불완전이행)’과 ‘사업자 연락두절·사이트폐쇄’ 관련 불만은 전년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온라인 해외구매 소비자불만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국경 간 거래 소비자피해 예방에 주력할 계획이다. 해외 항공권 예약 및 사기의심사이트 관련 상담이 급증한 것에 주목해 ‘해외 항공권 예약대행 사이트’의 거래조건과 ‘SNS를 통한 사기의심거래 실태’를 중점 조사할 계획이다.


한국소비자원은 피해다발 상대국 유관기관과 MOU를 체결하고 피해다발 사업자와 컨택 포인트를 확보하는 등 국제거래 소비자피해 해결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MOU 체결국은 미국, 일본, 태국, 베트남, 싱가포르, 홍콩, 영국 등 7개국이다.

한국소비자원 한 관계자는 "해외구매를 하기 전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게시된 해외직구 이용자 가이드라인과 해외직구 피해예방 체크포인트 등 다양한 해외구매 관련 정보를 참고하고, 취소․환불이 쉽지 않은 온라인 해외구매 시 사전에 거래조건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