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합자법인 베이징현대, 정비만족도 5년 연속 1위

입력 2018.09.27 10:35

현대자동차가 중국질량협회가 발표하는 ‘2018 고객만족도 조사(CACSI: China Automobile Customer Satisfaction Index)’에서 정비 만족도1위 및 차급별 종합 만족도 4개 차종 1위라는 결과를 받았다.

베이징현대차 중국 소비자 만족도 조사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 현대차 제공
27일 현대차에 따르면 ‘중국 고객만족도 조사’는 중국 정부 산하기관인 중국질량협회 주관으로 매년 철강, 기계, 자동차 등 다양한 부문에서 고객 방문 면담 방식으로 진행되는 중국 최고 권위의 소비자 만족도 조사다.

2018년 자동차 부문은 총 60개 브랜드, 200개 차종을 대상으로 조사됐으며, 중국 주요 75개 도시에서 소비자 조사가 이뤄졌다. 자동차 성능, 설계, 품질 신뢰성, 정비 및 판매서비스 등 다양한 항목 평가를 바탕으로 ▲정비 서비스 만족도 ▲판매 서비스 만족도 ▲차급별 종합 만족도 등 3개 부문의 순위를 발표했다.

정비 서비스 만족도 조사는 자동차 구매 후 1~3년이 지난 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 태도 ▲서비스 효율 ▲서비스 품질 ▲딜러시설 및 환경 ▲서비스 비용 등 정비 서비스와 관련된 5개 부문(41개 항목)에 대한 설문으로 우수 업체를 선정했다.

현대차 중국 합자법인 베이징현대는 5년 연속 정비 만족도에서 1위(79점)를 달성했다. 정비 서비스 만족도 조사의 경우 판매 이후의 고객 만족을 가늠한 것이기 때문에 중고차 가치와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게 현대차 설명이다.

또 차급별 종합 만족도 조사에서 베이징현대의 링동(ADc), 밍투(CF), 신형ix35(NU), 신형 투싼(TLc) 등 4개 차종이 1위에 올랐다. 특히 ‘링동’이 1위를 차지한 10~15만위안(元, 1600만~2400만원) 중형차 부문은 베이징현대가 만족도 조사에 첫 참가한 2008년부터 2018년까지 2016년을 제외하고 모두 1위를 차지했다.

25만위안(4000만원) 이하 중대형차 부문 1위에 오른 중국 전용 모델 밍투는 4년 연속(2015~2018년) 1위를 달성했다. 2013년 출시된 밍투는 2014년부터 매년 10만대 이상의 실적을 기록해 지금(8월 기준)까지 66만8529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2018년 8월 누적판매는 7만9255대다.

신형 투싼은 15~20만위안(2400만~3250만원) 중형 SUV(SUV-A) 부문에서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신형 ix35는 10만위안(1600만원) 이상 주목할 SUV 신차 부문에서 1위에 올랐다.

한편, 기아차 중국 합자법인 둥펑위에다기아는 차급별 종합 만족도 조사에서도 3개 차종이 1위를 달성했고, 정비만족도 조사에서 4위(76점), 판매만족도 조사에서 베이징현대와 함께 공동 5위(78점)로 나타났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