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볼 장악한 IT 기술…드론 150대와 58억짜리 광고 빛났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2.04 15:08 | 수정 2019.02.05 14:48
시청 인구만 1억명, TV광고 1초당 가격 2억원.

이 어마어마한 숫자는 미국인이 가장 열광하는 축제 ‘슈퍼볼 2019’이 상징하는 숫자다.

3일(이하 현지시각) 미 조지아주 메르세데스 벤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대회는 중계기술, 하프타임쇼, 광고 등을 통해 전 세계 시청자에게 IT와 접목한 새로운 경험을 제공했다.

3일 ‘슈퍼볼 2019’가 열린 미 조지아주 메르세데스 벤츠 스타디움 전경. / 씨넷 갈무리
◇ 마룬5 공연 현장 누빈 150대 드론, 1억명 시청자 ‘눈길’

이날 슈퍼볼 하프타임쇼에는 세계적 밴드 ‘마룬파이브(5)’가 무대에 올랐다. 하지만 현장 관객과 시청자의 눈길을 확실히 사로잡은 것은 풍등을 달고 경기장 안을 수놓은 150대의 드론이었다.

유명 가수 마룬5가 ‘She will be loved’를 부르자 인텔이 개발한 150대의 드론은 공연 현장을 비행해 ‘ONE’과 ‘LOVE’라는 단어를 만들었다.

이번 드론 비행은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2년 전 팝스타 레이디가가의 슈퍼볼 하프타임쇼 무대에서 등장한 드론이 날씨 등 환경 요인으로 일주일 전 사전촬영된 것과 달랐다. 또 인텔은 CES 2018에서 보여준 드론 110대 실내 비행 세계기록을 자체적으로 경신했다.

아닐 난 드리 인텔 부사장은 미국 KNS과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드론 기술을 통해 혁신의 한계를 뛰어 넘고 놀라운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기회를 끊임없이 찾고 있다"며 "생방송과 실내 환경에서 실행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지만 창의적이고 기술적인 작업 과정을 통해 특별한 경험을 시청자에게 제공했다"고 밝혔다.

슈퍼볼 2019 하프타임쇼에서 사용된 인텔 드론. / 미국 피어스와이어리스 갈무리
◇ 스타디움 내장 광섬유 길이 6437㎞…8K 화질 중계 선봬

슈퍼볼 현장에서 대규모로 구축된 네트워크 장비와 최첨단 방송 장비도 눈에 띄는 요소다.

미 IT 매체 테크리퍼블릭에 따르면 미 조지아주 메르세데스 벤츠 스타디움은 4000마일(6437㎞)이 넘는 광섬유가 내장돼 있어 건물 전체의 네트워크를 지원한다. 또 90마일(145㎞) 길이에 달하는 오디오 케이블과 2000개쯤의 와이파이 액세스 포인트(AP)가 있다.

미 CBS 방송 카메라 6대에는 증강현실(AR) 센서가 장착돼 중계에서 AR 그래픽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또 여러대의 8K(7680x4320) 카메라를 사용해 가정에서도 8K 화질의 중계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 초당 2억원 광고서 돋보인 음성인식·로봇 기술

30초 TV 광고 단가로만 520만달러(58억원)를 쏟아부은 글로벌 기업은 음성인식 기술은 물론 로봇을 등장시켜 IT와 접목해 바뀐 미래의 삶을 풍자적으로 표현했다.

미 매체 더 뉴요커에 따르면 아마존은 슈퍼볼 광고에서 음성인식에 실패하는 AI비서 알렉사의 모습을 인정하며 기술 진화의 여지가 남았음을 강조했다.
광고 속에서는 칫솔에 탑재된 알렉사가 팟캐스트를 재생하면서 양치 도중 입 안에서 소리가 나거나, 개 목걸이에 장착된 알렉사가 개가 짖는 소리에 소시지를 주문하기도 한다. 또 알렉사의 오작동으로 지구 전체가 불이 켜져 밝아지거나 어두워지기를 반복한다. 아마존은 일상 곳곳에 알렉사를 탑재하기 위한 ‘베타 테스트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소개했다.

터보택스 슈퍼볼 광고 스틸컷. / 유튜브 갈무리
소프트웨어 업체 터보택스의 슈퍼볼 광고에서는 사람의 얼굴을 지닌 로봇 아이(로보차일드)가 등장해 기술 발전에도 아직 인간이 로봇과 함께 살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모습을 보여준다.
로보차일드는 잠자는 인간 아빠를 새벽 3시에 깨워 "배고파요"라고 얘기하지만 아빠는 "너는 배고프지 않아. 너는 먹지 않는다"고 잠이 덜깬 목소리로 답한다. 이에 로보차일드는 "저는 먹을 수 있고, 닭고기와 샐러드를 원해요. 해시태그, 나의 최고의 인생을 살고 있어요"라고 말한다. 하지만 아빠는 로보차일드의 머리를 매만지며 "세계는 아직 준비 돼있지 않아. 너의 시간이 곧 올거야"라고 위로한다.

미켈롭 울트라 맥주 광고에서는 로봇이 조깅, 골프연습장, 복싱 체육관 등에서 인간의 능력을 모욕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하지만 삼삼오오 모여 맥주를 들이키는 사람들을 보고 좌절하는 로봇의 모습을 묘사한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