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클린 계약제' 도입…불건전 관행 없앤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2.18 11:14
금호타이어가 ‘클린 계약제’를 도입하겠다고 18일 전했다. 이를 위해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금호타이어 서울사무소에서 계약업무담당 임직원을 대상으로 클린 계약제 선포식을 열었다.


. / 금호타이어 제공
이날 클린 계약제 선포식에는 전대진 금호타이어 대표이사 사장, 박성균 금호타이어 감사실장 부사장을 비롯한 임직원이 참석했다. 금호타이어 공장, 연구소, 해외법인은 공장장 및 법인장이 주관해 자체 선포식을 가졌다.

클린 계약제는 계약과 구매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건전한 관행을 사전에 차단해 공정한 계약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제안됐다. 또 계약체결에 참여하는 임직원의 입찰, 계약체결, 계약이행 과정을 투명하고 건전하게 유도한다는 목적을 갖고 있다.

제도 시행 이후 계약담당자는 공정하고 투명하게 업무를 이행한다는 이행서약서를 제출하고, 계약체결 및 계약이행 과정을 모두 공개해야 한다.

전대진 금호타이어 사장은 "날로 어려워지는 경영여건과 치열한 경쟁환경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지속성장해 나아가기 위해서는 임직원의 깨끗하고 투명한 윤리경영 실천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며 "윤리경영은 우리 금호타이어가 다시 도약할 수 있는 원동력이자 경쟁력"이라고 밝혔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