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판왕 5G] ③시작하면 십중팔구 '세계 최초'… 글로벌 시장 시작점 '한국'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4.04 06:00
한국은 5일 세계 최초로 5세대(5G) 통신을 상용화하며 세계 최초 타이틀을 가져간다. 남들이 가지 않은 길을 가장 먼저 출발하는 한국은 새로운 5G 기반 기술을 선보일 때마다 ‘타이틀’ 보유량을 늘려갈 수 있다. 5일은 인구 5170만의 한반도가 세계 통신 시장의 최고 강자로 우뚝서는 순간이자, 통신 연계 사업으로 글로벌 시장을 개척하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KT 모델들이 ‘기가라이브TV’, ‘e스포츠 라이브’, ‘리얼 360’과 같은 5G 서비스를 즐기고 있는 모습. / KT 제공
이미 이통3사는 5G 기반 ‘자율주행차’ 시연과 관련한 세계 최초 타이틀을 여럿 거머쥐었다. 5G를 활용해 자율주행 전용 도로 위에서 테스트를 한 것도 한국이 처음이고, 일반 고속도로나 도로에서 운행을 한 것도 우리나라가 최초다.

5G와 LTE를 묶어 상용화 하는 ‘NSA’ 기술을 통신망에 적용한 것은 물론, 여기에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접목한 것도 한국이 최초다. 네트워크 분야와 관련해 한국이 적용하는 5G 기술 역시 모두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로 이어진다.

2011년 세계에서 가장 먼저 LTE를 상용화했을 때도 비슷한 상황이 연출됐다. 75Mbps 속도의 LTE를 처음 통신망에 적용한 한국은 이후 2개 이상의 주파수를 묶어 제공하는 LTE-A(어드밴스드) 기술 관련 세계 최초 타이틀도 보유했다. 이 기술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이 나온 것도 한국이 처음이었다.

5G 통신을 지원하는 스마트폰 갤럭시S10 5G 출시도 한국이 먼저다. 5일부터 본판매에 들어가는 삼성전자 갤럭시S10 5G는 국내 최초이자 세계 최초로 판매되는 5G 스마트폰이다. 애초에 삼성전자와 이통3사는 3월 말 이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었지만, 5G 최적화를 위한 테스트 일정 영향으로 판매일이 10일쯤 지연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계 첫 5G 스마트폰이라는 타이틀은 여전히 유효하다.

하드웨어 뿐 아니라 5G 기반 서비스 상용화도 한국이 가장 앞선다.

LG유플러스는 1일 5G 체험관 ‘일상로5G길'에서 세계 최초로 스타의 퍼포먼스를 원하는 대로 돌려가며 감상하는 AR 서비스를 선보였다. 5G망을 활용한 U+AR 서비스는 실제 인기 스타가 눈앞에 있는 것처럼 3D로 볼 수 있는 신개념 서비스다. 5G는 초고용량, 초저지연 특성을 가졌기 때문에, U+AR 이용자는 고화질 AR 영상을 랙 없이 실감나게 즐길 수 있다.

2일 KT가 출시한 리얼 지니팩은 전 세계 통신사 최초로 선보이는 초고음질 무손실원음(FLAC 24bit) 스트리밍 서비스다. 이용자는 고용량 데이터를 빠르게 전송할 수 있는 5G 덕분에 스튜디오에서 들려주는 원음을 제대로 느낄 수 있도록 돕는다.

SK텔레콤 직원이 AR글라스를 착용한 후 T 리얼 텔레프리즌스를 활용해 회의를 하고 있는 모습. /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2월 5G기반 스마트팩토리에 이어 스마트오피스를 공개했다. 당시 SK텔레콤 측은 5G 이동통신과 인공지능 등 새로운 ICT 기술을 사무공간과 결합한 스마트오피스가 세계 최초라고 밝혔다. 5G 스마트오피스는 일반 회사원이 5G 네트워크 기술을 활용해 시·공간 제약 없이 업무를 볼 수 있도록 돕는 사무실이다.

이통업계 한 관계자는 "한국은 4G에 이어 5G도 가장 먼저 상용화 한 나라다"라며 "5G 관련 네트워크 기술은 물론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세계 최초 타이틀을 가져갈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또 "한국에 적용된 5G 통신망과 서비스는 향후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테스트 베드 역할을 톡톡히 할 것이다"라며 "유니콘으로 성장할 스타트업이 한국에서 대거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