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경제보복, '심각'…이르면 7일 '김상조, 재계 회동' '이재용, 일본행'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7.07 07:10
일본의 보복성 한국 수출 규제 조치에 청와대와 재계가 바빠졌다. 조치가 본격 발효하자 여파가 서서히 나타나기 시작한 결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사태가 더욱 심각하기 전에 일본 정부와 대화가 시급하다고 주문한다.

7일 정부・재계에 따르면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 청와대는 주요 그룹 총수와 자리를 갖는다. 일본 소재 조달 어려움으로 반도체 생산 차질이 우려되는 삼성 이재용 부회장은 이르면 7일 일본 반도체 기업을 방문한다.

지난 4일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가운데)이 일본 수출통제 관련 관계기관 회의 진행 모습./IT조선 DB
문재인 대통령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주요 그룹 총수와의 간담회를 추진하고 있다. 문 대통령에 앞서 김 실장이 7일 일부 총수와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일본 출장으로 참석이 힘든 이재용 삼성 부회장을 제외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의 참석이 거론된다. 문 대통령은 이르면 10일 주요 그룹 총수와 자리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과 김 실장은 일본의 보복성 조치로 기업이 겪고 있는 고충을 듣고 해법 도출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르면 7일 일본 협력사를 찾는다. 이번 방문은 지난 4일 회동한 손정의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 조언이 힘이 된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과 손정의 회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심도깊은 논의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양국 정치상황을 고려할 때 기업간 대화로 해법을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어서 이 부회장의 일본 출장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IT조선 DB
전문가들은 사태의 빠른 해결을 위해 양국 정부가 서둘러 대화의 장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한다. 한 통상전문가는 "양국 산업 구조를 고려할 때 사태 장기화는 양국 모두에 피해"라며 "강대강 대결 구도를 중단하고 서로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경제연구단체 한 관계자도 "양국이 파국으로 갈 수 있는 위험한 상태"라며 "보복조치는 지양하고 미래 지향적 관점에서 우호관계를 바탕으로 갈등 봉합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