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인공지능 플랫폼 씽큐 개방…실력 있는 개발자 키운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8.30 12:00
LG전자가 9월 2일 인공지능 플랫폼 씽큐(ThinQ)를 개발자 사이트에 공개한다. 개발자는 이 곳에서 LG전자 파트너가 돼 소프트웨어 개발 도구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소음과 잡음을 거르고 소비자가 말하는 언어를 정확하게 인식하는 음성인식 기술이 먼저 공개된다.

LG전자 씽큐 플랫폼은 음성·영상·생체·제어지능으로 구성된다. TV와 생활가전, 스마트폰과 자동차, 로봇 등 각 제품에 특화된 인공지능을 만들 수 있다. 제품을 사용할수록 데이터가 축적돼 맞춤형 인공지능으로 진화한다.

LG전자 씽큐 로고. /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제품에 입력된 고객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씽큐 플랫폼에 국제 표준 통신 암호화 기술(TLS 프로토콜)을 적용, 보안을 강화했다. 개발자 행사도 열어 사용을 권장할 계획이다.

박일평 LG전자 CTO는 "인공지능의 지향점인 진화·접점·개방을 지속 강화하겠다. 개방화 전략을 가속화해 경쟁력 있는 파트너도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