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 이용자 대화 저장 논란 …"제한적 분석, 사생활 침해 없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9.03 17:41
네이버가 인공지능(AI) 서비스 클로바에 이용자 대화를 저장해 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생활 침해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네이버는 이용 약관에 음성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는 내용을 명시해 전혀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또 이용자 대화는 서비스 품질을 위해 활용되며, 이용자가 누구인지는 확인할 수 없다고 부연했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클로바에 이용자 대화 내용을 녹음한 뒤 협력사인 그린웹에 의뢰해 음성 내용을 문자화하는 작업을 해왔다. 수년간 이어진 해당 작업은 다양한 실제 이용자 음성을 분석해 AI 인식 수준을 높이기 위해 진행됐다. 그린웹 소속 직원들은 별도 보안계약서를 작성한 뒤 작업을 맡아 왔다.

네이버 AI 스피커 제품이미지./ 네이버 제공
클로바는 네이버가 개발한 AI 플랫폼이다. 스마트폰용 네이버 앱 지도와 번역, 음악 등 AI 기반 서비스에 반영됐다. 네이버가 판매하는 AI 스피커와 스마트홈 기기 등에도 클로바가 탑재돼 있다.

네이버에 따르면 이용자가 "헤이, 클로바"라고 말을 걸기 시작한 이후부터 대화 음성이 저장된다. 클로바를 호출하지 않으면 대화 내용이 수집되지 않는다. 주로 길찾기, 음악재생, 날씨, 뉴스 등 서비스를 음성 호출하는 내용이 많다.

이를 이유로 일각에서는 음성 데이터를 누군가 듣는다는 사실만으로 사생활 침해가 이뤄진 것 아니냐고 지적한다.

앞서 애플과 페이스북, 구글, 아마존 등 자체 AI를 가진 IT기업들도 유사한 논란에 직면하기도 했다. 실제 이용자 데이터를 내부 직원이 듣고 AI 성능 향상에 활용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아마존 등 일부 기업에서는 이용자 데이터를 외부로 유출시키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비판이 커지자 구글과 애플 등은 이용자 대화 저장을 중지했다. 아마존은 AI의 음성 데이터 수집을 이용자가 직접 차단할 수 있는 기능을 내놨다.

하지만 네이버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데이터 저장은 이용약관에 따른 것이며, 품질 측정과 제고를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실제 클로바 이용약관에는 이용자에게 좀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클로바 이용과정에서 입력하는 데이터(음성명령, 메모, 대화, 연동기기 위치정보) 등을 저장해 품질 개선 및 성능 향상에 활용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네이버에 따르면 데이터는 저장 1주일 후 비식별화 처리된다. 1주일은 이용자 등 정보주체 문의가 들어올 경우 이를 반영하거나 처리하기 위해 둔 기간이다. 이 기간 동안에는 AI 기능 향상을 위한 작업에 데이터가 활용되지 않는다. 비식별 처리 이후 직원들이 실제로 듣게 되는 데이터는 전체 이용자 데이터 중 1%에 불과하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네이버 관계자는 "실제 직원이 듣게 되더라도 문장이 끊어져 맥락이 이어지지 않아 들어도 누가 무슨 얘기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도록 처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향후 프라이버시 보호 강화를 위해 연합학습과 비감독학습 등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