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실리콘밸리서 IT업계 인재와 기술 동향·혁신 논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10.27 11:48
삼성전자는 25일(현지시각), 미국 실리콘밸리 삼성리서치 아메리카에서 '테크포럼 2019'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3회째를 맞는 '테크포럼 2019'에는 IT개발자, 디자이너 등 100명과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장 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 등 경영진이 참석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장 겸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사장. / 삼성전자 제공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장 겸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사장은 "이곳에 와 보면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들을 세대와 상관없이 쉽게 수용하는 모습들을 볼 수 있다"며 "앞으로 기술의 발전 뿐 아니라 사용자 경험(UX)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현석 사장은 또 "높아지는 소비자들의 기대를 맞춰 가는데 업계가 함께 소통하며 노력하자"라고 강조했다.

2019년 테크 포럼은 차세대 통신, 인공지능(AI), 디자인 혁신에 대한 강연과 최신 IT기술 동향과 기술 혁신에 대한 토론이 진행됐다.

최성현 삼성리서치 차세대통신연구센터장 전무는 '차세대 통신의 진화' 주제 강연에서 통신과 컴퓨팅의 융합을 강조했다.

다니엘 리 삼성전자 뉴욕 AI연구센터장 부사장은 'AI와 자연지능(Natural Intelligence)'을 주제로 강연하며 인공지능의 현 주소와 미래에 대해 참석자들과 토론했다.

홍유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무는 최근 급격한 기술 변화 속 삼성전자의 UX 혁신에 대해 발표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