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D 대만서 포럼 개최…"OLED 노트북 시장 이끌 것"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11.07 09:54
삼성디스플레이가 7일 대만에서 ‘삼성 OLED 포럼 2019 타이베이’를 열었다. OLED 노트북의 강점을 소개하며 시장 확대에 나섰다.

OLED 탑재 노트북 / 삼성디스플레이 홈페이지 갈무리
삼성디스플레이가 대만 타이베이 그랜드메이풀 호텔에서 연 이번 포럼에 휴렛팩커드(HP)와 델(Dell), 레노버(Lenovo)와 아수스(Asus) 등 글로벌 IT 업체가 참여했다. 컴팔(Compal)과 위스트론(Wistron) 등 주요 ODM(Original Development Manufacturing) 업체에 이르기까지 총 25개사 관계자 35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OLED만의 차별화된 강점을 소개했다. 얇고 가벼운 디자인 유연성, 무한대에 가까운 명암비, 색 정확도와 뛰어난 야외시인성 등 화질 특성을 강조했다. 지문 일체형 디스플레이(Fingerprint Display), 사운드 일체형 디스플레이(Sound Display) 등 OLED만의 디스플레이 센서 융합 기술 로드맵도 선보였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19년 상반기 13.3인치와 15.6인치 노트북용 OLED를
개발하고 휴렛팩커드(HP)와 델(Dell), 레노버(Lenovo), 아수스(Asus) 등과 협력해 총 13종의 노트북을 출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20년 중 13.3인치 FHD 모델을 추가로 출시해 제품 라인업을 확장, 시장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성철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 사업부장(부사장)은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는 뛰어난 화질, 저전력에 얇고 가벼운 구조적 특성도 갖춰 소비자에게 차원이 다른 사용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글로벌 노트북용 OLED 패널 시장이 2018년 1000대 수준에 그쳤으나, 2019년 7만5000대로 약 75배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노트북용 OLED 시장 전망 / IHS마킷 제공
이 시장은 2026년 126만대 규모로까지 성장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노트북용 OLED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업체간 경쟁도 한층 뜨거워질 전망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