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블록체인·암호화폐·CBDC 관련 연구 강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12.27 15:34
한국은행이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BDC) 전담조직을 구성하는 등 관련 연구를 강화한다. 주요국 중앙은행 CBDC 추진 상황을 살피고 국제기구 논의에 적극 참여키 위한 밑그림을 그리기 위한 전략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은 27일 ‘2020년 통화신용정책 운영방향’ 자료집을 통해 "핀테크 혁신에 부응하기 위해 지급결제 인프라를 확충·개선하고, 분산원장기술‧암호자산‧중앙은행 디지털 화폐 등의 연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IT조선
CBDC는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디지털 화폐로,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돌아간다. 그 동안은 전통 금융시스템 안정성을 저해할 수 있다는 이유로 세계 중앙은행 대부분이 발행보다 연구에 초점을 뒀다. 한국은행 역시 CBDC가 필요하지 않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최근 각국 중앙은행이 CBDC 개발에 나서면서 관련 방향성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

이번 디지털화폐 관련 연구는 금융시스템 안정 유지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한국은행은 차세대 한은금융망 구축 사업을 통해 지급결제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 개선할 계획이다. 구축 사업은 2020년 하반기 완료를 목표로 진행된다.

한국은행은 지급결제 혁신 촉진 및 감시체계 강화를 위해 분산원장기술과 암호자산,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에 대한 연구를 보다 강화하고 감시자 역할을 적극 수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CBDC 연구 전담조직을 구성하고 전문인력을 보강하는 한편 주요국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발행 추진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한다. BIS 등 국제기구 관련 논의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