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워크, 8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1.20 14:29
프롭테크 스타트업 스페이스워크는 총 8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스페이스워크 누적 투자 금액은 100억원을 넘었다.

이번 라운드는 KB인베스트먼트, 스톤브릿지벤처스 등 기존 재무적투자자(FI)가 주축이 된 가운데, 스틱벤처스가 신규 투자자로 합류했다. 초기 투자자인 크레비스파트너스와 테라펀딩도 참여했다.

오세웅 KB인베스트먼트 본부장은 "국내 프롭테크 시장이 크게 성장한 가운데, 스페이스워크는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하고 다양한 고객사를 폭넓게 유치하는 등 괄목할만한 성장을 기록했다"며 "심층강화학습과 같은 최신 AI 기술을 접목해 솔루션을 빠르게 고도화하고 있어, 향후 글로벌 기술력을 가진 프롭테크 회사로 확고하게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 스페이스워크 제공
스페이스워크는 인공지능(AI) 건축설계 기술을 개발해 상용화한 기업이다. 회사는 2018년 AI 부동산 솔루션 랜드북을 선보였다. 랜드북은 소형 부동산에 최적의 개발안을 도출하는 서비스로 지난해 NH농협은행, 우리은행 WM부서 등과 업무제휴(MOU)를 맺었다.

인공지능 건축설계는 부동산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복잡한 건축 법규를 분석하고, 토지 가치를 최대로 실현할 수 있는 개발안을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이는 바둑 인공지능 알파고 제로(AlphaGo Zero) 원리와 같은 심층강화학습(Deep Reinforcement Learning)을 적용한 기술이다.

스페이스워크 솔루션은 다양한 고객에 도입돼 기술력을 검증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7개 공공기관이 개발 사업 후보지를 찾고, 사업타당성을 검토하는데 랜드북을 활용한다. NH농협은행, 우리은행뿐 아니라 RPM중개법인, 테라펀딩 등 다수 법인이 서비스를 이용한다. 이들이 지난 1년 동안 랜드북을 활용해 검토한 토지 면적은 15만평에 달한다. 가치로 환산하면 약 1조5000억원 규모다.

스페이스워크는 이번 투자로 서비스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올해는 AI 건축설계 엔진을 SaaS(Software as a Service∙웹서비스)화해 더 많은 사용자가 실시간으로 자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AI로 최적의 매물을 선택하게 돕는 토지매수자문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목표다.

조성현 스페이스워크 대표는 "서울 시내 건물이 있는 토지의 90%는 200평 이하인데, 소규모 필지는 전문가 도움을 받기 어려워 개발을 효율적으로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스페이스워크는 AI를 활용해 모두가 최적의 개발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