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노나셀 기술 적용 모바일 이미지센서 출시…카메라 감도 두 배 ↑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2.12 17:00
삼성전자는 ‘노나셀(Nonacell)’ 기술을 적용해 카메라 감도를 기존보다 최대 2배 이상 향상한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 개발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미지센서는 카메라 렌즈를 통해 들어온 빛(영상 정보)을 전기적 디지털 신호로 변환하는 역할을 한다.

노나는 그리스어로 ‘숫자 9’를 의미한다. 노나셀은 9개의 인접 픽셀을 하나의 큰 픽셀(3x3) 처럼 동작하게 하는 기술이다. 촬영 환경에 따라 어두울 때는 밝게, 밝을 때는 더욱 세밀한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도록 한다.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은 0.8㎛ 크기의 작은 픽셀 1억800만개를 1/1.33인치의 크기에 구현한 제품이다. 신기술 '노나셀'을 적용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은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다. 피사체를 확대해도 화질 저하 없이 촬영한 이미지를 볼 수 있는 특징이 있다.

병합하는 픽셀 수가 많을수록 인접 픽셀 간 색상 간섭이 민감해져 기술개발에 어려움이 있었다. 삼성전자는 픽셀 간 분리막을 만드는 특허 기술, 아이소셀 플러스(ISOCELL Plus)를 적용해 노나셀 구현으로 발생하는 인접 픽셀 간 간섭과 빛 손실, 산란 현상을 방지했다.

노나셀 기술을 활용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은 어두운 환경에서 0.8㎛(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미터) 크기의 작은 픽셀을 2.4㎛의 큰 픽셀처럼 활용해 고감도 촬영이 가능하다.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은 4개의 픽셀을 활용하는 ‘테트라셀(Tetracell)’과 비교할 때 빛을 2배 이상 많이 받아들인다.

초고화질 이미지와 최대 8K(7680x4320) 해상도로 초당 24프레임 동영상 촬영도 가능하다. 스마트 ISO(Smart-ISO), 실시간 HDR(High Dynamic Range), 전자식 이미지 흔들림 보정(EIS) 등 최신 이미지센서 기술을 탑재했다.

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에 적용한 노나셀 기술은 어떠한 환경에서도 생생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