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벤츠’ A클래스 세단·CLA 쿠페 세단 출격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2.12 16:10 | 수정 2020.02.12 16:12
메르세데스-벤츠가 소형 프리미엄 시장 확대에 나섰다. 가장 작은 벤츠인 A클래스 최초의 세단과 감각적인 디자인을 앞세운 CLA 쿠페 세단이 한국시장을 찾았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더 뉴 A클래스 세단과 CLA 쿠페 세단을 서울 성수동 레이어57에서 12일 출시했다.

A클래스 세단은 벤츠의 엔트리급 라인업 A클래스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세단이다. 2018년 10월 파리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CLA는 2019년 CES에서 데뷔한 2세대 완전변경차로, 스포츠카의 역동성과 4도어 쿠페의 감각적인 디자인을 적용한 차다.

해치백보다 130㎜ 더 길고, 트렁크 용량도 405리터로 35리터 늘었다. 파워트레인은 차세대 4기통 2.0리터 가솔린 엔진과 7단 듀얼클러치(7G-DCT)의 조합으로 최고출력 190마력(사륜구동 224마력), 최대토크 30.6㎏·m(사륜구동 35.7㎏·m)의 성능을 발휘한다. 주행모드 중 ‘인디비주얼 모드'는 엔진과 변속기, 조향감각 등을 운전자 취향에 따라 개별 설정할 수 있다.

다양한 편의품목 구성도 눈에 띈다. 커넥트 패키지는 스마트폰 연결기능(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과 앰비언트 라이트 및 무선충전 기능 등을 포함한다. 럭셔리 패키지는 아티코 인조가죽 시트, 내외관 디자인 파츠, 파노라믹 선루프 등으로 구성했다. 최신 주행 보조 시스템을 지원하는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등도 준비했다.

더 뉴 CLA 쿠페 세단은 이전 대비 휠베이스를 늘리고 무게중심을 낮추는 등 역동적인 주행 성향을 강조했다. 4기통 2.0리터 가솔린 엔진은 경량화와 캠트로닉 가변 벨브 제어 기술로 효율을 높였다. 성능은 A클래스 4매틱과 동일하다.

두 차 모두 벤츠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와 액티브 파킹 어시스트, 사각지대 어시스트 등 편의기능을 지원한다.

디미트리스 실리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사장은 "한국은 E클래스와 S클래스 등 벤츠의 주요 세단들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이 판매되는 중요한 시장이다"라며 "A클래스 세단과 CLA이 한국의 밀레니엄 세대들에게도 최고의 선택지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가격은 더 뉴 A 220 세단 3980만원, A 250 4매틱 4780만원, CLA 250 4매틱 5520만원이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올해 완전변경 9종과 부분변경 6종 등 신차 15종을 한국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연초부터 중형 SUV GLC와 GLC 쿠페를 시작으로 A클래스 세단 등 경쟁력있는 제품을 잇따라 투입, 수입차 판매 1위 수성에 나섰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