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 부회장, EUV 반도체 생산현장서 "도전 멈추지 말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2.20 14:42 | 수정 2020.02.20 15:17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최신 반도체 생산현장을 찾아 ‘도전을 멈추지 말자’고 당부했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EUV(극자외선) 전용 반도체 생산라인을 방문했다고 20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2월부터 EUV 전용 반도체 생산라인을 가동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IT조선 DB
이 부회장이 방문한 'V1 라인'은 삼성전자의 첫 EUV 전용 라인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본격적으로 7나노 이하 반도체 생산에 돌입했으며 향후 차세대 파운드리 제품을 주력으로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장에서 이 부회장은 "지난해 우리는 이 자리에 시스템반도체 세계 1등의 비전을 심었고 오늘은 긴 여정의 첫 단추를 끼웠다"며 "이곳에서 만드는 작은 반도체에 인류사회 공헌이라는 꿈이 담길 수 있도록 도전을 멈추지 말자"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하고 시스템반도체에 133조원 투자, 관련 인력 1만5000명 채용 계획 등을 밝힌 바 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