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채팅플러스' 가입자 2000만명 돌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3.22 09:00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는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RCS) ‘채팅+(채팅플러스)’ 가입자가 2000만명을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채팅플러스는 기존 문자메시지 서비스(SMS/MMS)가 진화한 차세대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서비스(RCS)다. 스마트폰에 앱 형태로 기본 탑재돼 있다. 주요 기능은 ▲최대 100명 그룹대화 ▲최대 100MB 대용량 파일전송 ▲선물하기 ▲송금하기 ▲읽음확인 등이다.

특히 5MB 이하 파일(사진, 동영상 등) 및 메시지 전송은 별도의 데이터 차감없이 이용 가능하다. 실제로 채팅플러스 가입자의 이용현황을 살펴보면, 이용 건수의 약 98%가 5MB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 / 이동통신3사 제공
이통3사는 작년 8월 채팅플러스 서비스를 시작, 6개월 만에 가입자 2000만명을 달성했다. 특히 월간 순이용자(MAU)는 가입자의 약 85%로 대다수 이용자가 꾸준히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월 기준 채팅플러스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은 36종에 달한다. 최근 출시한 ‘갤럭시S20 시리즈’를 포함해 신규 스마트폰에 지속 탑재될 예정이다.

이통3사 측은 "채팅플러스 내에 다양한 신규 기능을 선보일 예정이며, 기존의 B2C 영역뿐 아니라 B2B 영역에서도 기업 고객 대상 메시징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