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부품사 찾은 최기영 장관 "한국판 뉴딜위해 맡은 역할 충실해주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5.18 15:09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5G 부품제조사를 찾아 생산라인을 참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왼쪽) / 과기정통부 제공
18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이날 최기영 장관이 이동통신 부품제조사 오이솔루션 본사를 방문했다. 오이솔루션은 5G부품 관련 대표적인 5G 강소기업으로, 5G 무선기지국과 유선망 사이에서 광·전기 신호를 상호 변환해 송수신하는 고속 ‘광트랜시버’를 주력으로 제조한다. 광트랜시버는 4G보다 20배 빠른 5G의 성능을 뒷받침하는 부품이다.

오이솔루션은 한국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계기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각각 2.5배, 160배 증가하는 등 5G 도입 이후 큰 성과를 거둔 대표적인 기업이다.

최 장관은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목표로 했던 이유는 5G 전후방 산업 선점을 통해 ‘오이솔루션’과 같은 강소기업을 동반 성장시키기 위함이다"라며 "‘한국판 뉴딜’에서 강조되고 있는 ‘5G 인프라 조기 구축’을 위해 5G 관련 중소·중견기업들이 지금처럼 맡은 바 역할을 충실히 담당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기업들이 해외로 활발히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도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