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1936억원 투입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7.09 18:59
정부가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을 개발을 위해 1936억원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4차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치료제·백신 등 개발 관련 추경예산 집행계획’을 논의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기부
정부는 이번 추경 예산을 4가지 분야에 투입한다. 구체적으로 ▲치료제·백신 개발 1115억원 ▲방역물품·기기 고도화 357억원 ▲연구·생산 인프라 구축 391억원 ▲인체 데이터 활용여건 조성 및 특허, 국제표준화 등 지원 73억원 등이다.

우선 정부는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해 항체·혈장 치료제, 백신 3대 플랫폼 기술 등을 개발하는 기업의 단계별(1~3상) 임상시험에 940억원(치료제 450억원·백신 490억원)을 지원한다. 또 치료제·백신 후보물질을 발굴하는데 투입되는 50억원을 비롯해 후보물질의 효능과 독성평가를 하는 전() 임상 단계에는 175억원을 투입한다.

방역물품 및 기기 고도화를 위해 통기성이 좋은 방호복과 초고속 PCR(유전자증폭검사) 등을 개발하는데 222억원, 방역장비·진단기기의 국산화·고도화 기술개발 지원에는 135억원의 예산이 각각 책정됐다.

연구·생산 기반 구축에는 391억원이 투입된다. 구체적으로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43억원), 국가보건의료연구 인프라 구축사업(163억원), 치료제·백신 신속개발을 위한 임상시험 지원체계 구축(36억원), 치료제·백신 신속개발을 위한 임상시험 지원체계 구축(36억원), 백신글로벌산업화 기반 구축(49억원) 등 분야에 예산을 배정했다.

감염병 의료기술 근거생성 연구(8억원), K-방역 국제표준화(30억원), 치료제·백신 등 바이오 분야 특허 연계 R&D 전략 지원(35억원) 등에도 예산을 배분했다.

특히 정부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시험 조기 진입과 제품화 지원을 위해 임상시험계획(IND) 신속 심의체계를 구축하는 등 관련 규제 개선를 추진한다. 이를 통해 혈장 치료제를 개발하는 녹십자는 1상 시험 면제 협의가 이뤄지면서 이르면 이달부터 2상 시험에 들어갈 수 있을 전망이다. 셀트리온은 글로벌 임상시험을 영국과 준비 중인 단계다. 늦어도 8월 전에는 1상 시험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안전성과 유효성을 갖춘 국산 치료제와 백신을 빠르게 개발할 수 있도록 공모기간 단축 등을 통해 추가경정예산 사업을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코로나19 대응을 계기로 국가 경쟁력을 한 단계 도약시킬 수 있도록 감염병, 의료기기, 바이오 빅데이터, 신약개발 등 바이오 분야 전반에 대해 전략적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