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경매서 1억3600만원에 낙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7.14 09:50
고전게임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원본이 경매에서 11만4000달러(1억3683만원)에 낙찰됐다. 이는 단일 비디오게임 중에서는 가장 비싼 값이다.

게임 매체 게임즈인더스트리는 13일(현지시각) 이번에 팔린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는 밀봉된 상태로 미국 경매장 헤리티지 옥션스에서 익명의 입찰자에게 판매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게임은 보관 상태가 9.4등급이다. 거의 출시 그대로의 상태 그대로 보존됐다는 이야기다.

경매에 나온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 헤리티지 옥션스
이에 더해 플라스틱 게임 패키지 포장이 표준으로 자리잡기 전에 쓰이던 ‘카드보드지 행탭(걸이)’이 있어 더욱 드물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는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가 플라스틱 포장이 도입된 직후 생산되기 시작했지만, 생산 라인을 변경해 다른 방식으로 만들 수도 있었음을 시사한다. 이번 경매에 나온 게임 포장은 판지를 다른 방식으로 절단했다.

헤리티지 옥션스 측은 "초기 닌텐도 게임의 카드보드지 행탭은 빈티지 분위기를 내므로 높은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는 1985년 닌텐도가 출시한 게임이다. 발매된 이후 큰 인기를 끌어 세계에서 4000만장 이상을 판매했다. 키노피오, 피치 공주, 쿠파 등 마리오 시리즈 주요 캐릭터가 등장하는 첫 작품이다.

오시영 기자 highssa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