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에 2025년까지 160조원 투입"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7.14 14:39 | 수정 2020.07.14 14:57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한국판 뉴딜은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선언"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탄소의존 경제에서 저탄소 경제로, 불평등 사회에서 포용 사회로, 대한민국을 근본적으로 바꾸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을 양대 축으로 하는 한국판 뉴딜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은 대한민국 새로운 100년의 설계다"며 "포스트코로나 시대가 새로운 100년의 길을 더욱 빠르게 재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4차산업혁명과 디지털 문명은 이미 시작된 인류의 미래며, 그 도도한 흐름 속에서 앞서가기 위한 국가발전 전략이 한국판 뉴딜"이라며 "튼튼한 고용·사회안전망을 토대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두 축으로 세워, 세계사적 흐름을 앞서가는 선도국가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0대 대표사업을 밝히며, 전례없는 투자를 약속했다. 2025년까지 국고 114조원을 직접 투자하고, 민간과 지자체까지 포함하여 약 160조원을 투입한다. 10대 대표사업은 ▲데이터 댐 ▲인공지능 정부 ▲스마트 의료 인프라 ▲그린 리모델링 ▲그린 에너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그린 스마트 스쿨 ▲디지털 트윈 ▲SOC 디지털화 ▲스마트 그린산단 등이다.

문 대통령은 "현 정부 마지막 해인 2022년까지 국고 49조원 등 총 68조원을 투입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만들어내겠다"며 "새로운 일자리도 2022년까지 89만개, 2025년까지 190만개가 창출될 것이며, 일자리가 필요한 국민들께 한국판 뉴딜이 새로운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위기를 사회 안전망을 강화하고 불평등을 줄이는 계기로 삼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과거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를 잘 극복했지만, 고용불안과 함께 양극화의 후유증을 남겼다"며 "‘위기는 곧 불평등 심화'라는 공식을 깨겠다"고 말했다.

기조연설 전문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