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이르면 이달 중 대량 생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9.08 18:26
이르면 이달 안으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상용업 항체치료제가 생산을 시작할 전망이다. 또 10월에는 GC녹십자가 개발하는 혈장치료제가 제재 공급을 끝낼 것으로 보인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조선DB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은 8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9월 중 상업용 항체치료제 대량생산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항체치료제의 국내 경증환자 대상 임상1상은 8월 25일 승인을 받아 현재 환자를 모집 중이다. 현재는 식약처에서 임상2·3상 시험계획을 심사하는 단계다.

그는 "항체치료제는 7월 17일 국내 임상1상 계획을 식약처가 승인했고 이후 1상 결과를 분석하고 있다"며 "7월 29일에는 영국에서 임상1상을 승인받아 현재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권 부본부장은 항체치료제 개발 기업이 어디인지는 말하지 않았다. 하지만 관련업계는 항체치료제를 개발하는 기업이 셀트리온으로 추정하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또 혈장치료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혈장치료제는 식약처로부터 8월 20일 임상2상 시험계획 승인이 났다"며 "6개 의료기관에서 현재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안전성 및 유효성 확인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8일 임상시험용 2차 혈장제제 생산을 개시해 10월 중순에 제제 공급을 완료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현재 혈장치료제는 현재 GC녹십자와 국립보건원이 공동 개발중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