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영찬 의원 카카오 소집지시는 포털 장악의 민낯” [성명서 전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9.08 18:33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소속 국민의힘당 의원들이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적절한 포털 대상 갑질 의혹에 대해 항의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윤영찬 의원 갑질 논란 이후 정회 중인 과방위 전체회의 모습/ 국회의사중계시스템 갈무리
8일 국회 본회의에서 윤 의원이 보좌진과 나눈 SNS 대화내용 사진이 공개되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를 비판하는 성명서를 냈다.

윤 의원은 보좌진에게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연설은 바로 메인에 반영되네요"라며 야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 보도가 양대 포털사이트 중 한 곳인 다음의 메인에 노출된 것을 지적한 후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고 하세요"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국민의힘 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언론에 대한 갑질이자, 포털장악의 민낯이 드러났다"며 "정부와 여당은 이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재발방지 사과 등 엄정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과방위 전체회의를 속개하기 전 신상발언을 통해 "어제 이낙연 대표 연설은 메인 페이지에 뜨지 않았는데, 오늘 주호영 대표 연설은 바로 메인 페이지에 전문까지 붙여서 기사가 뜬 것을 보고 형평성의 문제가 있는 것 같아 알아보려 한 것이다"며 "언론과 포털에 대한 탄압이 아닌, 모니터링 결과에 대해 납득할 수 없는 부분에 대해 알아보려 했던 것 뿐인데, 정치적인 사안으로 끌고가는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이다"고 해명했다.

다음은 국민의힘이 발표한 성명서 전문이다.

금일 주호영 국민의 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중 주호영 원내대표의 기사가 포털사이트(카카오) 메인에 반영되자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의원이 누군가에게 "이거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카카오 국회에 들어오라해(라)"고 지시하는 내용의 핸드폰 사진이 보도되었다.

이는 언론에 대한 갑질이자 포털장악의 민낯을 드러낸 것이다.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하고 있다는 것이 명명백백히 드러난 것이다.

윤영찬 의원은 누구보다도 언론, 미디어에 대해 잘 아는 분이다. 동아일보 출신이고 네이버 이사 부사장 출신이고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상임 부회장 출신이고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출신이고 잘 아는 분이 정말 있어서는 안되는 일을 했다.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하고 있다고 하는 것이 명명백백히 드러났다.
이번에 윤영찬 의원을 왜 청와대에서 국회로 보냈는지 상당히 드러났다. 그동안 포털을 현 청와대와 여당이 좌지우지했다는 소문이 시중에 팽배했는데 이번 사건으로 이 사안이 드러났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그동안 다음, 네이버 관련 여론조작 많은 비판을 해왔다. 최근에 작년 드루킹 사건, 조국 관련 힘내세요 라든지 실검 조작이라든지 댓글 조작이라든지 뉴스 배열 깜깜이 배열 이라던지 비판해 왔고 한꺼풀이 벗겨진 것이다. 이는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일이다.

윤영찬 의원의 명명백백한 사과가 있어야 하고 이를 하지 않으면 우리는 함께 할 수 없다는 말씀을 드린다. 정부·여당은 이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재발방지 석고대죄 등 엄정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