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화성캠퍼스, 20만명 한달치 물 사용분 아꼈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9.22 16:21
삼성전자가 반도체 업계 최초 ‘물 사용량 저감 사업장’으로 인정받았다.

삼성전자 화성캠퍼스는 22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영국 카본 트러스트 인증 수여식에서 조직단위 ‘물발자국’ 인증을 수여 받았다고 밝혔다.

장성대 삼성전자 DS부문 환경안전센터 센터장이 22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마크 버티지 주한영국대사관 기후경제참사관에게 ‘물발자국’ 인증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
카본 트러스트는 영국 정부가 2001년 기후 변화 대응 및 탄소 감축 방안의 일환으로 설립한 친환경 인증 기관이다. 삼성전자는 2019년 5세대(9x단) V낸드 기반의 '512GB eUFS 3.0'이 제품단위 탄소발자국과 물발자국 인증을 동시에 받은 바 있다.

조직단위 물발자국 인증은 3년간 사업장에 사용하는 용수량과 용수 관리를 위한 경영체제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여한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수자원을 아껴쓰고, 재사용하고, 재활용하는 3R(Reduce, Reuse, Recycle) 활동을 10년 이상 지속했다. 용수 사용량 저감을 사업장의 경영지표로 관리해왔다.

반도체 제조공정은 청정도 확보와 생산성 향상을 위해 어떤 무기질이나 미립자가 포함되지않는 ‘초순수’를 사용한다. 반도체 집적도가 높아질수록 용수 사용량이 많아질 수 밖에 없다.

삼성전자는 용수 사용량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공정을 최적화하고, 멤브레인 기술을 도입해 고농도폐수를 정화시켜 유틸리티 설비에 사용하는 등 폐수 재이용률을 높였다. 멤브레인은 특정성분을 선택적으로 통과 시킴으로써 혼합물을 분리할 수 있는 막이다.

반도체 사업장의 전문적 수자원 관리를 위해 수질을 전공한 박사급 인력들이 근무 중이다. 임직원을 대상으로 30개 이상의 기술직무교육을 운영해 용수 절감 전문가를 양성하고 있다.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은 이런 노력을 통해 2017~2018년 평균 사용량 5015만톤 대비 2019년 4911만톤으로 104만톤의 용수를 절감했다. 이는 20만 인구가 한달 사용하는 용수 사용량과 비슷한 수치다.

박찬훈 삼성전자 DS부문 글로벌인프라총괄(부사장)은 "앞으로도 반도체 사업이 지속가능한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친환경관련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