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비 2만원 연령별 선별 지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9.22 17:01
여야가 22일 통신비 선별 지원에 합의했다. 여야는 16~34세와 65세 이상 국민에게 통신비 2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국회의사당 / IT조선
김태년 더불어민주당·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양당 박홍근·추경호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는 22일 오후 국회에서 4차 추경 관련 합의 결과를 발표했다.

여야는 22일 7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오후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쟁점이었던 통신비 2만원 지원 범위는 당초 만 13세 이상 국민에서 16~34세 및 65세 이상으로 축소했다. 이에 따라 9200억원 수준이었던 통신비 지원 예산은 5200억원 줄었다.

대신 중학교 학령기 아동(만13~15세) 비대면 학습지원금 15만원 지급과 전국민 1037만명(20%)에 대한 백신 물량 확보용 예산 증액 등의 지원을 늘렸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제4차 추가경정예산안에 합의한 만큼 추경안은 이날 본회의에서 처리할 예정이다.

정부와 여당은 13세 이상 전국민에게 통신비 2만원을 지원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통신비 2만원 지원사업 전액 삭감을 주장했다. 예결위 여야 간사는 21일 밤부터 협상을 진행했고, 여야 원내대표가 22일 합의안을 발표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