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완성까지 얼마 안남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10.28 09:04 | 수정 2020.10.28 09:50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앤테크가 공동개발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완성이 얼마 남지 않은 모양새다.

27일(현지시각)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는 이날 화상회의에서 백신 후보물질 개발 일정을 공개하며 "완성까지 얼마 남지 않았다"고 밝혔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 / 구글 이미지 갈무리
그는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효과가 나오는대로 대중에게 알리겠다고 밝혔다. 불라 CEO는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결정적인 정보가 있을때 필요한 행정 업무를 마치는 대로 국민에게 알리겠다"며 "그 시기는 우리가 해당 사실을 알게된 시점부터 1주일 이내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다만 그 시기가 11월 3일 미 대선 이전은 아닐 것이라고 덧붙였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둘러싸고 업계 관계자들은 상반된 반응을 보인다. 바밀 디반 ‘미즈호 바이오의약품 연구소’ 선임 애널리스트는 "임상 참가자들에게서 코로나19가 진행돼야 하는데 아직 그러할 시간이 충분치 못하다"며 "화이자가 다음 주나 그 이후까지 관련 데이터를 발표할 가능성은 낮아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백신 전도사로 변신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는 "유의미한 데이터가 나오고 있다"며 "화이자가 가장 빨리 미국 FDA 승인을 얻을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한편 미국에서는 현재 모더나와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드존슨 등 4개 제약사가 코로나19 백신 임상3상을 진행 중이다. 이 중 화이자와 모더나는 다음달 말쯤 임상시험 결과를 미 FDA에 제출하고 12월 긴급사용승인을 받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