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SK렌터카·소프트베리, 전기차 온실가스 감축 효과 실증 나선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10.28 16:06
SK텔레콤이 SK렌터카 및 소프트베리 등과 전기차 친환경성 실증에 나선다. 3사는 전기차 운행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측정하고, 관련 사업 모델도 구축할 계획이다.

(왼쪽부터) 윤민호 SK렌터카 사업개발실장, 이준호 SKT SV추진그룹장, 박용희 소프트베리 대표 / SK텔레콤
SK텔레콤은 SK렌터카 및 소프트베리와 전기차 온실가스 감축 효과 관련 실증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력으로 3사는 11월부터 6개월 동안 ICT 기술을 활용해 전기차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측정하고, 이를 통해 온실가스 감축사업 등록 및 배출권 확보를 위한 사업 모델을 구축할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최신 ICT 지원과 국제표준에 부합하는 감축사업 기획을 맡았다. 회사는 IoT 전용망으로 전기차 운행 정보를 SK렌터카 ‘차량 정보 통합관리 시스템’으로 전달, 관련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분석하는 온실가스 감축량 산정 프로그램을 만들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온실가스 배출권 확보를 위한 사업 모델 구상도 추진한다.

SK렌터카는 전기차 운영 관리 및 플랫폼 지원에 나선다. SK렌터카는 제주도에서 운영하는 전기차 약 100대에 ‘전기차 전용 운행기록 자기진단장치’를 장착, ‘차량 정보 통합관리 시스템’을 통해 이동 거리와 충전 횟수 등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을 위한 전반적인 운행 정보를 측정한다.

소프트베리는 플랫폼 운영 노하우와 현장 관리 등을 맡는다. 소프트베리는 2017년 설립된 전기차 이용자 전용 플랫폼 ‘EV 인프라(EV Infra)’를 운영하는 혁신 스타트업이다. 현재 전기차 이용자의 약 90%가 소프트베리의 충전소 위치 정보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다.

3사는 이번 실증 결과에 따라 일반 전기차 이용자를 대상으로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보상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방안도 논의하기로 했다.

이준호 SKT 이준호 SV추진그룹장은 "지구 온난화 극복을 위해 SK그룹이 보유한 자원 및 역량을 활용하고 혁신 스타트업과 협력한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협력해 기업의 ESG 혁신 사례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