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투자브리프] 디밀, 15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11.17 16:29 | 수정 2020.11.17 16:30
반짝이는 아이디어와 첨단 기술로 무장한 스타트업을 키우려는 벤처투자 업계 움직임이 활발합니다. IT조선은 글로벌 유니콘 성장을 꿈꾸는 스타트업 투자유치 소식을 하루 단위로 정리합니다. [편집자주]

뷰티MCN(크리에이터 소속사) 그룹 디밀(디퍼런트밀리언즈)이 현대홈쇼핑과 아모레퍼시픽그룹 등으로부터 총 150억원 규모의 시리즈A(Series-A) 투자를 유치했다.


디밀은 250여명의 파트너 크리에이터와 함께 아모레퍼시픽그룹, 로레알그룹 등 국내외 500여개 브랜드의 콘텐츠 3500여건을 제작했다. 총 조회수는 5억뷰 이상으로 알려졌다.

또 이커머스 플랫폼 디바인(dVine)과 자체 브랜드 아월즈(Hours) 등을 운영하며 커머스 사업도 진행한다. 4월에는 롯데백화점과 함께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에비뉴엘 1층에 오프라인 매장을 열었다. 디밀은 올해 매출 100억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황중률 현대홈쇼핑 상무는 "디밀은 현대홈쇼핑이 투자한 첫 번째 스타트업 사례라는 점에서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이영진 아모레퍼시픽그룹 NGI디비전장 상무는 "이번 투자를 통해 디밀과 뷰티 콘텐츠 커머스 영역에서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이헌주 디밀 대표는 "1인 미디어 시장은 꾸준히 성장하며 커머스 연결도 가속화돼 뷰티 산업 내 새로운 기회가 열리고 있다"며 "이번 투자금을 사업 영역 확장에 집중 투입해 콘텐츠 커머스와 자체 브랜드를 결합한 버티컬 미디어 기업으로써 뷰티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