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얀센, 화이자와 백신 구매계약 체결…2·3분기 접종"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12.24 09:02
정부가 글로벌 제약사 얀센, 화이자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는 어제 이 같은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 총리실
정 총리는 "얀센의 경우 당초 물량보다 200만명분 많은 600만명분을 계약해 내년 2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다"라며 "화이자 백신은 1000만명분을 계약하고 내년 3분기 국내에 들어온다"고 말했다.

도입 시기는 최대한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정 총리는 "도입 시기를 2분기 이내로 앞당기기 위해 국가 차원의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협상이 별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영국과 미국 등 백신이 절박한 국가에서 접종이 시작됐다"며 "정부는 우선 접종된 백신이 안전한지, 효과가 충분한지 등을 면밀히 살펴보며 국민이 가능한 한 빨리 안심하고 접종 받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백신 구매 결정권이 질병관리청에 있다는 발언으로 ‘정부가 책임의 화살을 돌렸다’는 평가가 연일 쏟아지는 것에 대해서는 "백신 구매의 법적 권한은 질병관리청에 있지만, 백신 만큼은 한 부처의 일이 아니라 정부 전체가 책임진다는 각오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내일부터 성탄절 연휴가 시작된다"며 "거리는 붐비고 모임과 만남으로 흥겨워야 할 시기지만, 안타깝게도 올해 만큼은 건강과 안전을 위해 이동을 줄이고 만남도 후일을 기약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오늘 시작된 ‘11일간의 멈춤’에 국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