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카 협상 대상은 현대차 포함 적어도 6곳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2.05 18:54
일본 언론에서 애플이 적어도 6곳의 완성차 업체들과 자율주행 전기차 생산 협상을 진행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애플 로고 / 조선 DB
5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외신에 따르면 미국 IT 기업 애플이 다수의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들과 접촉, 주문 제작 방식으로 자율주행 전기차 생산을 타진한다. 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애플이 현대차그룹만 협업 대상자로 고려한다거나, 양사가 최종 단계 직전까지 협상이 진행된 것은 아니라는 것이 일본 언론들 설명이다.

특히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한 부품공급사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애플이)적어도 6개사와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 "애플이 어느 업체에 위탁생산을 맡길 지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 업체가 최종적으로 선정됐는지는 아직 모른다"는 내용을 전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해당 정보가 일본 언론에서 나온 만큼 일본 자동차 업체들이 애플과 구체적인 생산 협업을 진행 중인 정황이 나온 것인지 촉각을 곤두세운다. 하지만 도요타, 혼다, 닛산, 마쓰다 등 일본 내 주요 자동차 제조사들은 공식적인 답변을 피하거나 ‘그런 사실은 없다'는 반응이다.

다만, 애플이 요코하마에서 기술개발 거점 ‘애플 테크놀로지 센터'를 운영하는 만큼, 애플과 일본 자동차 업체들이 협업할 경우 해당 거점을 중심으로 협업이 논의될 것이라는 추측성 기사가 나온다.

미 경제매체 CNBC는 3일(현지시각)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미 조지아주(州) 웨스트포인트의 기아 조립공장에서 애플 브랜드를 단 자율주행 전기차를 제조하기 위한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보도했다.

현대차는 9일, 기아차는 18일 투자설명회를 통해 애플카와 협상 여부에 대한 답변을 내놓을 예정이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