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2020년 영업익 전년 比 15.5%↑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2.05 19:18 | 수정 2021.02.05 19:38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는 2020년 매출액 6조4540억원, 영업이익 6284억원 등의 경영실적을 공시했다. 매출액은 6.2%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15.5% 증가했다.

한국타이어 판교 본사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5일 한국타이어에 따르면 회사는 2020년 코로나19 팬더믹으로 인한 타이어 수요 둔화로 매출액 감소를 겪었다. 하지만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약 35%)이 전년 대비 3%P 증가하는 등 수익성 개선 결과 영업이익은 증가세를 기록했다.

구체적으로 회사는 영업이익 성장 요인으로 ▲수익성이 좋은 유럽, 북미 등 주요 지역에서 교체용 타이어 판매 증가 ▲고인치 타이어 판매 비중 확대 ▲원자재 가격 안정화에 따른 수익성 개선 등을 꼽았다. 여기에 주요 시장에서 하반기부터 자동차 경기가 살아난 점도 긍정적이었다는 분석을 내놨다.

회사는 4분기에도 유럽, 북미 등에서 교체용(RE) 타이어 판매를 늘렸다. 중국에서는 신차용(OE) 타이어와 교체용(RE) 타이어 동반 성장을 이끌어냈다. 중국 내 18인치 이상 고인치 타이어 판매 비중은 약 40%로 전년동기 대비 12%P 올랐다.

국내 생산은 약 9% 줄었다. 대전과 금산 등 한국 공장이 글로벌 OE 공급 물량 감소에 따른 가동 일수 조정 등을 시행한 결과다.

한편, 한국앤컴퍼니그룹(구 한국타이어그룹)은 2021년 창사 80주년을 맞아 한국타이어 연 매출 7조원 돌파를 목표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회사는 고인치 타이어 판매 확대, 프리미엄 OE 공급, 전기차 시장 선점 등의 전략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