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AI 모델 개발 단축돕는 프레임워크 ‘코드플레어’ 공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7.08 15:26
IBM이 인공지능 모델 개발 기간을 대폭 단축하는 프레임워크 ‘코드플레어(CodeFlare)’를 공개했다고 벤처비트, 지디넷 등 외신이 7일(현지시각) 전했다.

/ IBM
코드플레어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에서 인공지능 개발을 단순화하기 위한 오픈소스 프레임워크다. IBM은 코드플레어를 적용해 머신러닝 모델 학습을 위해 약 10만개의 파이프라인을 분석하고 최적화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4시간에서 15분으로 단축했다고 밝혔다.

코드플레어는 캘리포니아대 버클리 라이즈 연구소에서 개발한 AI 애플리케이션용 오픈소스 분산 컴퓨팅 시스템인 레이를 기반으로 구축했다. 엔지니어가 데이터 인사이트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모델의 교육, 처리 및 확장을 자동화한다고 설명했다.

머신러닝 모델을 만들려면 개발자는 먼저 모델을 학습하고 최적화해야 한다. 데이터 및 머신러닝 분석은 산업 전반에 확산되고 있어 업무는 점점 더 복잡해지고 있다. AI 연구에 맞춤화된 데이터셋과 시스템이 커지면서 연구원들이 설정을 구성하는 데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밖에 없다. 여기에는 데이터 정리, 기능 추출 등을 포함한 모델 최적화가 포함된다. 코드플레어는 이 시간을 단축해준다.

IBM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 책임자는 "코드플레어는 머신러닝 개념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켜 컨테이너가 아닌 타이푼과 같은 데이터 사이언스에게 친숙한 인터페이스를 통해 종단 간 파이프라인을 원활하게 통합한다"라며 "코드플레어는 통합된 런타임 및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를 통해 전체 파이프라인을 보다 간편하게 통합하고 확장할 수 있는 것이 차별점이다"라고 말했다.

코드플레어는 깃허브에서 사용할 수 있다. IBM은 이미 코드플레어를 사용해 개발자들의 작업을 수개월 단축했다고 밝혔다.

하순명 기자 kidsfoca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